SKT, 수시로 변하는 골프장 홀컵 위치 5G IoT로 실시간 확인
SKT, 수시로 변하는 골프장 홀컵 위치 5G IoT로 실시간 확인
  • 백연식 기자
  • 승인 2020.05.2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측위 기술로 홀컵 위치 센티미터 수준까지 제공해 세밀한 플레이 가능
SK텔레콤은 ICT 골프 디바이스 제조기업 브이씨와의 협업을 통해 전국 40여개 골프장에 정밀 위치 정보 제공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ICT 골프 디바이스 제조기업 브이씨와의 협업을 통해 전국 40여개 골프장에 정밀 위치 정보 제공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은 ICT 골프 디바이스 제조기업 브이씨와 협력해 전국 40여개 골프장에 정밀 위치 정보 제공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SK텔레콤과 브이씨는 지난해 10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G 네트워크와 LTE Cat.M1을 활용한 골프장 정밀 위치 정보 제공 서비스 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를 기반으로 브이씨가 출시한 골프워치 ‘보이스캐디 T7’, 레이저형 거리측정기 ‘보이스캐디 SL2’에 실시간으로 핀 위치를 추적하는 APL(Auto Pin Location) 기술을 적용했다.
 
브이씨의 APL은 SK텔레콤 RTK(GPS와 IoT 망을 통해 최대 수 cm 수준의 정밀한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와 IoT 측위 기술을 적용, 이용자들이 기기를 활용해 골프 경기 중 현재 홀컵의 정확한 위치를 수 cm 수준까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보이스캐디 T7’, ‘보이스캐디 SL2’ 제품을 스마트폰의 ‘마이보이스캐디’ 앱과 연동하면 거리측정기가 자동으로 홀컵이 위치한 핀 위치를 파악, 정확한 거리를 안내한다.
 
SK텔레콤에 따르면 골프코스의 홀컵 위치는 하루에도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정밀한 플레이를 위해서는 정확한 홀컵 위치와 거리 파악이 필수적이다. SK텔레콤과 브이씨는 이미 전국 40여개 골프장에 APL 서비스 적용을 마쳤으며, 이후 대상 골프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향후 보다 세밀한 위치 측정이 가능하도록 5G와 AI를 활용한 골프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고 농업∙물류 등 더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초정밀 측위를 적용하기 위한 협업도 이어갈 예정이다.
 
김준오 브이씨 대표는 “초정밀 측위 기반 골프 서비스를 고도화하기 위해 SK텔레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양사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에 적용 가능한 서비스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용식 SK텔레콤 매시브 IoT사업본부장은 “SK탤레콤은 5G 시대 초연결 · 초정밀 IoT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혁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