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 나온다…심의위서 '실증특례'
교통약자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 나온다…심의위서 '실증특례'
  • 온라인팀
  • 승인 2020.05.1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배달·순찰로봇 서비스도 한시적 허용
고요한 모빌리티 플랫폼[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고요한 모빌리티 플랫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청각장애인을 운전자로 고용하거나 장애인과 노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한시적으로 시장에 나올 수 있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제9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열고, 코액터스가 제공하는 '고요한 모빌리티 플랫폼'과 파파모빌리티의 서비스 '교통약자 특화 모빌리티 플랫폼'에 대해 실증특례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실증특례는 제품·서비스를 시험·검증하는 동안 규제를 잠시 면제해 주는 것으로, 지난해 1월 17일 규제 샌드박스 제도 시행으로 도입됐다.

'고요한 모빌리티 플랫폼'은 자가용 차량을 이용해 승객을 태우는 서비스다. 운전자로 청각장애인을 고용한다는 것과 서비스 지역을 서울로 한정했다는 게 특징이다. 운전자는 태블릿으로 승객과 소통한다.

현행 여객자동차법에 따라 관련 면허가 없이 자동차를 유상으로 운송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심의위는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점을 고려, 차량 100대에 한정해 한시적으로 영업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교통약자 특화 모빌리티 플랫폼은 렌터카를 이용해 유상으로 여객을 운송하는 서비스다. 승객으로 노약자와 장애인 등 교통약자만 태울 수 있다.

이 서비스도 현행 여객자동차법에 따라 불법으로 분류되지만, 심의위는 교통약자의 복지를 위한 측면을 높게 평가해 서울·경기·인천에서만 차량 300대에 한해 운영하라는 조건을 걸어 실증특례의 길을 열어줬다.

자율주행 배달 로봇 시연 관람하는 최기영 장관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열리는 규제박스 심의위에 앞서 전시된 자율주행 배달 로봇을 살피며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율주행 배달 로봇 시연 관람하는 최기영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열리는 규제박스 심의위에 앞서 전시된 자율주행 배달 로봇을 살피며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다만 두 플랫폼 서비스는 여객자동차법 개정안 시행일인 2021년 4월 8일 이후 6개월 내 플랫폼 운송사업 기준에 따라 면허를 부여받아야 한다.

스타릭스의 '탑승 전 선결제 택시 플랫폼'도 이날 서울과 제주에서 일반중형, 대형승용택시 300대로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실증특례를 받았다.

코나투스의 '택시 동승 중개 서비스'는 지난해 7월 실증특례를 받은 데 이어, 실증범위를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하고 호출 시간을 추가하도록 지정 조건이 변경됐다. 택시 동승 중개 서비스는 승객 두 명이 한 택시를 이용하고 요금을 절반씩 내는 서비스로, '반반택시'로 불린다.

이날 심의위에서는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2건도 나란히 실증특례를 받았다. 언맨드솔루션과 만도는 각각 자율주행 배달 로봇과 순찰 로봇의 실증특례를 신청했다.

카카오페이와 네이버는 우편으로 오던 고지서를 모바일로 줄 수 있게 하는 '전자고지 서비스'에 대한 임시허가를 받았다. 임시허가는 시장 출시를 일시적으로 허용해 주는 제도다.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