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원 대까지 떨어진 갤럭시S20 가격 대란... 왜?
10만원 대까지 떨어진 갤럭시S20 가격 대란... 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20.05.0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통사 재고떨이·고가 5G 가입자 유치와 삼성 아이폰SE 견제 이해관계 맞아 떨어져
갤럭시S20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갤럭시S20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최대 6일간 이어진 황금연휴 기간 동안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실제 구매가가 10만원 대까지 떨어지는 '대란'이 일어났다. 공지지원금이 올라가고 불법보조금이 실리면서다. 전작 대비 판매량이 70% 수준에 그치면서 재고떨이가 필요한 이동통신사들과 6일 출시되는 아이폰SE 2세대를 견제해야 하는 삼성전자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황금연휴 기간 동안 출고가 124만8500원인 갤럭시S20의 실제 구매가가 최저 13만원까지 떨어졌다. 연휴 초반인 지난 1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갤럭시S20의 공시지원금을 2배 이상 올렸다. 요금제에 따라 SK텔레콤은 28만5000원~42만원, KT는 25만~48만원, LG유플러스는 32만6000원~50만원까지 각각 지원금을 지급한다.

원래 이동통신3사는 지난 2월 갤럭시S20이 출시될 때 이 스마트폰의 공시지원금을 20만원 안팎으로 공시했었다. 최근 갤럭시S20 공시지원금 상향으로 일부 요금제 구간에서는 25% 약정할인보다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는 편이 더 유리해졌다.

이통사들이 갑자기 갤럭시S20의 공시지원금을 2배 이상 올리는 이유는 재고떨이에 나서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자급제폰과 달리 이통사가 이미 삼성전자로부터 구매한 이통사향 갤럭시S20은 재고 정리를 이통사가 담당하기 때문이다. 공시지원금 상향과 동시에 집단상가와 일부 유통점 등을 중심으로 불법 보조금도 살포됐다. 이런 불법 보조금은 유통망에 지급되는 과다 리베이트의 일부가 보조금으로 전환돼 이용자에게 지급된다.

갤럭시S20의 경우 일부 유통망에서 최저 실질 구매가가 13만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되는데, 공시지원금이 최대 50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불법 보조금이 61만원 이상 실렸다는 의미다. 이는 유통점에 지급되는 리베이트가 65만원 이상이었다는 뜻이다. 불법 보조금은 보통 이동통신사의 리베이트에서 발생하는데 이번에는 삼성전자 역시 많은 금액을 지원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관계자들은 전한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최근 스마트폰 유통 상가에 방문했다 (사진=방통위)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최근 스마트폰 유통 상가에 방문했다 (사진=방통위)

삼성전자는 지난 3월 갤럭시S20를 출시했지만 코로나19으로 최악의 판매부진을 겪고 있고 50만원대 스마트폰인 아이폰SE나 80만원대 준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고 볼 수 있는 LG벨벳 등이 출시되기 때문이다. 삼성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50만원대 중저가 5G 스마트폰인 갤럭시A51 5G를 시장에 내놨지만 아이폰SE에 대적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을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의 이러한 과다 리베이트는 이통사 입장에서도 손해가 아니다. 갤럭시S20의 재고처리에 용이한데다가 가입자당평균매출(ARPU)가 높은 5G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리베이트 등에 돈을 풀기 시작했고 이럴 경우 이통사 역시 손해보다는 이익이 크기 때문에 갤럭시S20 시리즈 리베이트에 금액을 더 실었다는 분석이다. 과다 리베이트로 인한 이런 불법보조금은 보통 번호이동이 기기변경보다 2만~5만원 정도 이용자에게 더 지급되고, 8만원대 고가 요금제를 최소 6개월 이상 유지해야 하는 조건이 붙는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르면 5월 말, 이동통신3사에 지난해 이뤄졌던 5G 단말기 불법 지원금 제공 혐의로 수백억원 규모의 과징금을, 이에 동참한 유통점 100여 곳에도 각각 100~150여만원 수준의 과태료를 부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일어난 갤럭시S10 5G 대란에도 방통위는 이통사에 수차례 반복적으로 구두 경고한바 있다. 하지만 황금연휴 기간 또 갤럭시S20 대란이 일자 일각에서는 과기정통부의 5G 활성화 정책에 방통위가 동조하고 있는 게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방통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스마트폰 유통 매장에 손님들이 발걸음이 끊기는 등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철처하게 관리·감독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이통3사 관계자는 “방통위의 5G 스마트폰 대란 불법 보조금 심사 결과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연휴에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불법보조금을 주도적으로 살포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삼성전자가 판매보조금을 늘렸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이는 전체 유통망이 아닌 일부 유통점 및 온라인 채널에서 나타난 것이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