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대한항공에 1.2조 신규 지원…회사채 차환도
산은·수은, 대한항공에 1.2조 신규 지원…회사채 차환도
  • 온라인팀
  • 승인 2020.04.2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자금 2000억, ABS 7000억·영구채 3000억 인수…지분 10.8% 확보 가능
6월 말·하반기 회사채 차환 지원까지 포함시 지원 규모 1.6조
산은·수은, 대한항공에 신규 자금 지원(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대한항공에 신규 대출 등을 통해 1조원대 규모로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지원 규모는 최근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1조7천억원)에 지원한 수준에 육박할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은 24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의 대한항공 여객기. 2020.4.24
산은·수은, 대한항공에 신규 자금 지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대한항공에 신규 대출 등을 통해 1조원대 규모로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지원 규모는 최근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1조7000억원)에 지원한 수준에 육박할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은 24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의 대한항공 여객기.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한항공에 신규 자금 1조20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산은은 24일 항공사 지원 방안 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항공업 업황 부진 및 금융시장 경색으로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대형항공사를 긴급 지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1조2000억원 가운데 2000억원은 운영자금 형태로 지원한다. 또 화물 운송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70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인수한다. 이어 6월 주식 전환권이 있는 영구채 3000억원가량을 인수한다. 이를 통해 두 은행이 대한항공 지분 10.8% 정도를 확보할 수 있다.

1조2000억원의 신규 자금 지원과 별도로 산은과 수은은 오는 6월 말 만기 도래하는 2100억원 규모 회사채의 차환을 지원하고 하반기에 만기 도래하는 2000억원 규모의 회사채도 신속 인수해주기로 했다.

최대현 산은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5월 15일께 (대한항공에) 유동성 어려움이 생겨 그전에 자금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만기도래 회사채 차환 지원까지 포함하면 대한항공에 모두 1조6100억원을 지원키로 한 셈이다.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대한항공이 올해 갚아야 할 금액은 회사채, ABS, 차입금 등 모두 4조원 정도다. 이중 상반기에 만기가 돌아오는 금액은 1조2000억원이다.

한진그룹 오너일가가 올해 초 주총에서 KCGI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다(사진=대한항공)

앞서 정부는 지난 22일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조성 대책을 내놨으나 관련법 국회 통과에 시간이 걸리는 점을 고려해 기금 가동 이전에는 산은과 수은 등 국책은행을 통해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최 부행장은 "자금 지원에 앞서 항공사 자체적인 자본확충 및 경영개선 등 자구노력, 고용안정 노력 등 노사의 고통 분담, 고액연봉·배당·자사주 취득 제한 등 도덕적 해이 방지 및 향후 기업의 정상화 이익 공유를 지원 전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항공 대주주의) 사재 출연이나 한진칼 보유 지분은 이번에는 담보로 안 잡았다"며 "추가로 경영에 대한 책임 부분이 있을 경우 그 부분은 추가로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산은과 수은은 아시아나항공에도 마이너스 통장 형태인 한도 대출로 1조7000억원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한편 최 부행장은 "저비용항공사(LCC) 추가 지원방안은 현재로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