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언택트 IR로 ICT 벤처‧스타트업 투자 촉진
과기정통부, 언택트 IR로 ICT 벤처‧스타트업 투자 촉진
  • 백연식 기자
  • 승인 2020.04.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부터 매월 3∼4회 개최, 사전 교육 및 사후 관리도 병행
표=과기정통부
표=과기정통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 분야 벤처·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이동통신 3사를 비롯한 대기업, 벤처캐피탈, 정책금융기관 등과 함께 이번 달부터 ‘언택트 IR’을 정기적으로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언택트 IR이란 ‘언택트(Untact: 비대면) + IR(Investor relation: 투자를 위한 기업 홍보)’의 합성어로, 온라인 시스템을 통한 원격 비대면 기업 홍보활동을 의미한다.
 
최근 코로나19로 기업간 업무를 위한 대면 접촉이 곤란함에 따라 벤처·스타트업의 투자 유치나 대기업과 협업 추진이 위축되고 있다. 이에 온라인 상에서 화상회의를 통한 벤처·스타트업의 실시간 홍보활동 지원으로 어려움 해소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에선 이번 ‘언택트 IR’에서 벤처·스타트업의 홍보대상을 총 4개 그룹으로 나누고, 그룹별 시행 일시를 통합하여 매주 IR을 개최할 방침이다. ▲1그룹, 이동통신·별정통신사 ▲2그룹, 대기업·기금사 ▲3그룹, 벤처캐피탈 ▲4그룹, 글로벌 VC·기업이다.
 
1그룹의 경우 이번 달부터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의 주관으로 이통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및 3개 별정통신사(SK텔링크, KT파워텔, LG헬로비전)가 참여해 투자 또는 업무 협력을 희망하는 이동통신 관련 분야 기업을 발굴한다.
 
2그룹은 5월부터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주관으로 ‘ICT 창업·벤처지원 민관협의체’ 소속 대기업·기금사와 신한금융그룹이 참여해 협력사업 발굴 트랙(대기업)과 투자유치 트랙(기금사)으로 나눠 개최한다. ICT 창업·벤처 지원을 위해 삼성전자, LG CNS, 포스코, 카카오벤처스, 이통 3사 등 대기업과 기금사(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가 과기정통부와 공동 출범한다.
 
3그룹은 이번 달부터 벤처투자사(VC) 벤처기업협회(KOVA)의 주관으로 유관 VC(약 140개)가 참여해 기존 대면 IR 행사(벤처기업협회 주관으로 연 5회 운영)를 온라인으로 대체 시행한다.
 
국내 VC와의 언택트 IR은 투자유치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IR 전 기업에 대한 IR전략 코칭 등 사전 피칭교육을 실시하고, IR 후에는 타 VC와의 추가 매칭 기회 제공 등 사후 관리 및 환류 단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4그룹은 5월~7월, 본투글로벌센터(B2G)의 주관으로 해외 VC·대기업이 참여하여 글로벌 시장에 적합한 기술·서비스 보유 국내 벤처·스타트업과 1:1 매칭 IR을 추진한다.
 
IR 이후의 사후 관리에 초점을 맞춰, 언택트 IR이 투자 유치로 연결되지 않더라도 현지 수요에 맞춘 제품 개선 컨설팅을 통해 추후 글로벌 진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9일 오후에 이통3사 및 2개 별정통신사(KT파워텔, LG헬로비전)를 대상으로 이번 ‘언택트 IR’ 중 첫 번째 행사가 개최됐다. 이동통신 분야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알체라, 비주얼캠프, 원투씨엠, 프라젠, 워프솔루션, 디토닉 등 총 6개 스타트업이 참여하여 열띤 발표를 통해 자사의 기술 및 비전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선 이통사 관계자들과 함께 자사와 협력을 위한 기술개발 방향 등 참가 기업에 대한 별도의 컨설팅 시간도 가졌다. 제2차 ‘언택트 IR’은 오는 23일 국내 벤처캐피탈(VC)을 대상으로 10개 벤처·스타트업이 참여해 개최될 예정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실리콘밸리 등 전 세계적으로 벤처·스타트업에 대한 신규 투자 및 사업 추진이 위축되고 있어 유망 기술기업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언택트 IR은 대면으로 이루어지던 IR을 단순히 온라인으로 옮겨 시행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를 동영상으로 편집·제작해 향후에 간편한 기업 홍보자료로 활용하는 등 기업들의 포스트 코로나 준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