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형 럭셔리 SUV’ 캐딜락 XT5 부분변경 출시
‘도심형 럭셔리 SUV’ 캐딜락 XT5 부분변경 출시
  • 민병권 기자
  • 승인 2020.04.0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과 주행 특성 따라 두 가지 트림 운영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캐딜락이 SUV ‘XT5’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1일부터 고객 인도에 돌입했다.

XT5는 2016년 캐딜락 SRX 후속으로 등장한 앞바퀴굴림 기반 럭셔리 크로스오버 SUV 모델이다. 

신형 XT5는 외형 변화가 적은 대신 주행, 공간, 편의 및 안전사양을 업그레이드해 ‘도심형 럭셔리 SUV’에 어울리는 편안하고 여유로운 주행 질감, 다재다능한 SUV 본연의 활용성을 추구했다.

캐딜락 XT5 스포츠 / XT5 프리미엄 럭셔리
캐딜락 XT5 스포츠 / XT5 프리미엄 럭셔리

XT5는 프리미엄 럭셔리(PREMIUM LUXURY)와 스포츠(SPORT)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프리미엄 럭셔리는 밝은 트림 디자인과 현대적 장식을 둘렀고 스포츠는 어둡고 공격적인 외관으로 스포츠 모델 성격을 강조했다.

스포츠 트림은 액티브 요 컨트롤(Active Yaw Control), 연속적 댐핑 컨트롤(Continuous Damping Control)을 적용하고 공격적인 섀시 튜닝을 통해 성능 중심 경험을 극대화하는 등 주행 특성에도 차이를 뒀다.

두 가지 트림 모두 3.6리터 6기통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8kg·m를 낸다. 이와 함께 응답성을 올린 자동 9단 변속기, 특정 상황에서 실린더를 비활성화해 효율성을 높여주는 액티브 퓨얼 매니지먼트(Active Fuel Management) 및 오토 스탑/스타트를 기본으로 탑재해 주행 성능과 연비를 개선했다.

신형 캐딜락 XT5
신형 캐딜락 XT5

첨단 편의 기술도 대거 적용됐다. 전자식 변속기 조작장치를 적용했고 캐딜락 CUE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 향상된 커넥티비티와 함께 새로운 조그 기능 로터리 컨트롤러를 추가해 버튼과 터치스크린의 중복을 보완했다. 또한 CUE 시스템과 모바일 기기 연동 시 원터치로 연결할 수 있도록 새로운 NFC 페어링 기술을 적용했다.

디스플레이는 모두 HD급으로 업그레이드됐다. HD 클러스터(계기판)와 함께 확대/축소, 각도와 밝기 조절 기능이 있는 HD 리어 카메라 미러가 적용됐고 주변 360도를 살필 수 있는 HD 서라운드 비전이 장착됐다.

열화상 적외선 카메라 영상과 야간 주행 시 위험 상황을 알려주는 나이트 비전,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자동 제동을 포함한 자동 주차 어시스트, 전•후방 보행자 경고 및 긴급 제동 등 첨단 기술이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을 돕는다.

신형 캐딜락 XT5 실내
신형 캐딜락 XT5 실내

모든 트림에 적용된 보스(BOSE) 퍼포먼스 시리즈 사운드 시스템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이 적용 됐을 뿐 아니라 새로운 스테인리스 스틸 스피커 그릴로 심미적 가치를 더했다. 앞좌석 사이 콘솔에는 2세대 무선 충전 패드가 탑재됐으며, 뒷좌석 승객용으로 2개의 USB 포트를 마련했다.

XT5 부분변경 모델 가격은 프리미엄 럭셔리 6717만원, 스포츠 7517만원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