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120억달러 31일 시중 풀린다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120억달러 31일 시중 풀린다
  • 신민경 기자
  • 승인 2020.03.2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한·미 통화스와프(맞교환) 자금 600억달러 가운데 1차분인 120억달러가 이달 31일 시중에 먼저 공급된다.

한국은행은 31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120억달러를 국내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외화대출 입찰을 한다고 29일 밝혔다. 입찰 이후 금융회사에 실제 돈이 풀리는 시점은 다음달 2일이다.

금융회사별로 최대 응찰금액을 7일 만기 대출의 경우 3억달러, 84일 만기 대출은 15억달러로 한정해 자금이 시중에 고루 풀리도록 했다.

한은은 외화대출액의 110%를 담보로 받는다. 담보물은 국채, 정부보증채, 통화안정증권을 우선시하되 부족하면 은행채, 한국주택금융공사 발행 MBS, 원화 현금도 인정할 수 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앞서 한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다.

한은은 "이번 통화스와프 자금 공급으로 외화 자금 사정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금 사정을 고려해 추가 입찰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 한은은 연준과 3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당시 1차 공급액은 40억달러였고 총 164억달러를 시장에 풀었다. 당시 통화스와프 체결 소식에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200원 중반대로 떨어졌으나 자금 공급에도 환율은 1400원대로 재차 상승했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