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수사 속도... 주요 피의자 행방은 '지지부진'
라임사태 수사 속도... 주요 피의자 행방은 '지지부진'
  • 고정훈 기자
  • 승인 2020.03.27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법원 임모 전 신한금투 본부장 구속..."사안 매우 엄중"
수사팀 인력 충원으로 담당 검사 총 6명...수사 속도낼 듯
일각에선 핵심 피의자 구속 시급하다는 지적도
27일 임모 전 신한금투 PBS 본부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오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27일 임모 전 신한금투 PBS 본부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오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로 신한금융투자 전 임원이 결국 구속됐다. 라임사태 수사에서 관련 피의자가 구속된 것은 처음이다. 향후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사태를 야기한 핵심 인물의 구속이 시급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27일 서울남부지법은 박원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임모 전 신한금투 PBS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구속 사유로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며 “증거를 인멸할 염려와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임 전 본부장은 라임운용과 신한금투가 코스닥 상장사 '리드'에 투자해주는 대가로 리드로부터 1억65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 25일 검찰에 긴급체포됐다. 펀드 가입자들에게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속여 480억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도 받는다. 임 전 본부장은 라임운용 펀드설계 과정에 관여, 주도적으로 상품을 판매한 인물로 알려졌다.

임 전 본부장 구속으로 라임 관련 수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그동안 '당분간 사태를 지켜보자'는 이유로 추가 검사 파견 요청을 반려했던 법무부도 입장을 바꿔 검사 2명을 추가 파견했다. 이로써 라임 사건에는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 3명과 서울동부지검 소속검사 1명 등 총 6명의 검사가 수사를 진행하게 됐다.

현재 수사팀은 지난달 라임운용과 신한금투 본사를 압수수색하면서 유력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유력한 피의자들을 압축,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 해결에는 핵심인물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을 잡아야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전 부사장은 이번 라임사태에서 '핵심'으로 꼽힌다. 2017년 1조원 규모였던 라임펀드를 지난해 5조7000억원 수준으로 키운 인물이기 때문이다.

아직 이 전 부사장의 행적은 묘연한 상황이다. 지난해 11월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곧바로 도주, 부산으로 이동한 것까지 확인됐다. 이후 행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심지어 국내에 머물고 있는지 혹은 해외로 밀항했는지 여부조차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이에 수사팀은 인터폴에 요청해 이 전 부사장에 대해 적색수배를 내렸다. 적색수배는 강력범죄자나 5억원 이상 피해를 일으킨 경제사범 등 중대 국외 도피사범에게 내려지는 최고 수배단계를 뜻한다. 주로 범죄자가 국외로 도피했을 경우에 내려진다.

또다른 라임 사태 핵심관계자인 김모 메트로폴리탄 회장의 조사도 시급한 상황이다. 메트로폴리탄은 부동산 사업시행사로, 라임이 조성한 펀드 자금 2500억원이 흘러들어갔다. 검찰은 김 회장이 2000억원 상당을 횡령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외에도 라임사태 배후에서 '전주'로 알려진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도 잠적한 상황이다.  

불완전판매 사실이 드러난 라임사태가 투자자들의 줄소송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임 전 본부장 구속으로 라임 관련 수사가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