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장관, 방통위원장 재산 공개...기업인 출신 많아 상위
과기정통부 장관, 방통위원장 재산 공개...기업인 출신 많아 상위
  • 박인성 인턴기자
  • 승인 2020.03.26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용 NIPA 원장 133억…문용식 NIA 원장 117억원

[디지털투데이 박인성 인턴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포함해 과기정통부 산하 공직자 3명이 공직자 재산총액 상위 10명에 들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0년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 내역에 따르면 최 장관은 재산총액 107억6349만원으로 상위자 10명 중 9위를 차지했다. 장관 중에는 1위인 재산이다.

최 장관 재산의 절반 이상은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부천시 공장건물(50억4000여만원 상당)이었다. 또 건물 73억3000만원, 예금 34억6000만원, 순금메달 2000여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게다가 최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는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2채(전용면적 139㎡)와 배우자 명의 마포구 동교동 복합건물(3억1000여만원 상당)을 갖고 있어 다주택자로 이름을 올렸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지난해보다 7900만원 늘어난 14억858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한 위원장은 토지(8억3503만원), 건물(5억4900만원), 예금(5억6222만원), 자동차(2037만원), 유가증권(3000만원), 채무(5억1080만원) 등 총 14억858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석진 방통위 부위원장은 820만3000원을 신고했다. 이는 김 부위원장의 빚이 6억410만원에 달하기 때문이다.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은 전년보다 2억474만원 늘어난 총 26억117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본인 명의의 서울 중구 중림동 오피스텔의 전세금이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정병선 과기부 제1차관은 4억30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장석영 제2차관은 8억2000여만원을 신고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건물 7억6000여만원을 포함해 11억8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과기정통부 유관기관장 중에서는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이 133억여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다. 김 원장은 건물 19억6000여만원, 예금 113억4000여만원 등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어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은 117억2000여만원을,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 총장은 67억6000여만원을,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은 53억7000여만원을, 김미숙 한국원자력의학원장은 50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