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광고비 개편 논란… 점주들 불만 잇따라
배달의민족 광고비 개편 논란… 점주들 불만 잇따라
  • 박인성 인턴기자
  • 승인 2020.03.2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정액제→매출 따른 수수료 전환
"코로나19로 힘든데 부담 늘어나" vs "시뮬레이션 결과 52% 광고비 줄어"

배달 앱 업계 1위인 배달의민족이 다음 달 1일부터 '오픈서비스' 제도를 도입하며 광고비 체계를 바꾼다. 정액 광고비를 특징으로 했던 배달의민족도 2위 업체 요기요처럼 사실상 일정 비율의 수수료 체계로 전환하는 셈이다. 그러나 새 제도가 되레 가입 점주의 부담을 늘릴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1일부터 시행되는 배달의민족 시스템 개편은 앱 화면 상단에 노출되는 '오픈리스트'가 '오픈서비스'로 바뀌고, 중개 수수료는 기존 6.8%에서 5.8%로 1%포인트 내리는 내용이다.

지금까지 배달의민족은 배달 매출에 크게 영향을 끼치는 앱 내 노출 시스템을 갖고 있었다.

현재 배달의민족은 앱 화면에 '오픈리스트' 3개 업소가 부문별 최상위에 자리하고, 그 아래 월 8만8000원 정액 광고료를 내는 '울트라콜'이 자리한다.

오픈리스트는 여러 음식점이 신청하더라도 한 번에 3개 업체만 무작위로 보이고, 울트라콜에는 이용 중인 모든 업소가 등장한다. 이 두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음식점들은 상대적으로 눈에 덜 띄는 화면 하단으로 밀리는 구조다.

스마트폰에서 소비자의 눈에 잘 띄는 것이 중요해졌기에 음식점주들은 울트라콜을 중복으로 신청해 더 많은 노출을 꾀했고, 이 때문에 중복 노출에 따른 고객 불만 등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른바 '깃발꽂기'가 논란이다.

배달의민족은 이번 개편으로 오픈리스트에 3개 업체가 나오는 것을 드러내고 대신 '오픈서비스'라는 이름으로 신청 업소를 모두 노출하기로 했다. 기존 울트라콜은 하단으로 밀린다.

오픈서비스의 이용료는 월정액이 아니라 매출의 5.8%로 매겨진다. 결국 '월 8만8000원 정액' 울트라콜에서 '매출의 5.8% 수수료'로 광고의 무게중심이 옮겨지는 것이다.

이는 배달에 집중하는 음식점이나 월 매출이 큰 음식점 등 일부 점주로부터 불만을 사고 있다. 매출 기준으로 수수료를 내야 하므로 배달의민족에 내게 될 비용이 늘어날 것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음식 점주는 이달 초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서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이 점주는 "광고비 수수료가 월 8만8000원에서 총 주문금액의 5.8%로 바뀌는 것이다. 월 주문 금액이 150만원이 넘는 업장들은 광고비 부담이 늘어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매장 기준으로 현재 사용하는 주문량이 오픈서비스로 모두 전환된다면 광고비 부담이 2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자영업자가 모인 인터넷 카페 등에도 비슷한 우려가 잇따르고 있다. 광고비 부담이 늘어나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배달의민족 개편[배달의민족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배달의민족 개편[배달의민족 제공]

한 점주는 "가격 인상에 들어간다. 어쩔 수 없다"고 적었고, 다른 점주는 "워낙 불경기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까지 있어서 다들 쉽게 가격을 올리지는 못할 것"이라고 다른 의견을 냈다.

이에 대해 배달의민족은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오히려 광고비 부담이 줄어드는 업소가 절반을 넘겼다며 시행 이후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우리가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수수료를 받고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며 "정액 광고료가 수수료로 바뀌었을 때 돈을 더 내는 경우가 있을 수 있지만 반대로 비용이 줄어드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부 시뮬레이션 결과 절반이 넘는 52%가 광고비를 덜 내게 되고, 주로 영세업주가 이 혜택을 더 누리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 "전 세계 모든 플랫폼은 수수료 모델로 운영되고 있다"며 "우리도 그간 혜택과 효과가 들쭉날쭉했던 정액 광고료 방식에서 합리적인 수수료 모델로 전환하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업계 2위인 요기요는 이미 12.5%의 수수료를 받는 시스템을 안착해 놓은 상태다. 앱 최상단에 노출되는 '우리동네 플러스'는 지역별로 공개 입찰을 해 3곳만 보여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