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국민청원에 응답한 靑..."모든 지원 다할 것"
'n번방' 국민청원에 응답한 靑..."모든 지원 다할 것"
  • 박인성 인턴기자
  • 승인 2020.03.2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에 철저한 수사 당부..."특별조사팀 꾸려야"
"300만 명 이상이 서명,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의 절규"
"정부도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 필요"

[디지털투데이 박인성 인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디지털 성범죄 'n번방'과 관련돼 300만명 이상이 서명한 국민청원에 응답했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찍게 하고 이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20대 남성 A씨가 지난 19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법정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에 대해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말했다.

'n번방 사건'은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서 미성년자 등 다수의 여성을 대상으로 성착취 영상을 만들어 비밀 회원들로부터 수십만 원에서 수백만 원을 받아 유포한 사건이다.

현재까지 피해여성은 74명, 이중 아동과 청소년 등 미성년자들은 16명에 이른다. 60여개의 ‘n번방들’에서 유포와 시청에 가담한 인원은 '중복 추산'으로 26만 명에 달한다고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불법 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으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의,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어 "경찰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고,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n번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회원 전원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필요하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며 "정부에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 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