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탓에 애플 아이폰 교체용 부품 재고도 바닥
코로나19 탓에 애플 아이폰 교체용 부품 재고도 바닥
  • 추현우 기자
  • 승인 2020.03.0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체용 리퍼비시 제품, 주요 부품 공급 일정 2~4주 늦춰져
한국 애플 스토어 가로수길 /사진=애플코리아
한국 애플 스토어 가로수길 /사진=애플코리아

[디지털투데이 추현우 기자] 중국발 코로나19 사태로 애플의 부품 공급망에도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신제품 생산 못지 않게 수리용으로 쓰이는 부품과 교체용 아이폰(리퍼비시) 재고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고객 AS 접수 시 교체용으로 제공되는 리퍼비시(Refurbished) 아이폰 제품 재고가 부족한 상황이며 교체용 리퍼비시 제품 공급도 2~4주 가량 늦춰지는 상황이다.

부품 공급망 차질은 원인은 중국발 코로나19 확산 때문이다. 아이폰 등 애플 제품의 부품 생산을 맡은 협력업체가 공장을 멈추거나 생산량을 줄인 탓에 애플의 부품 재고량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는 것.

특히 아이폰11과 아이패드 제품의 수급에 문제가 있다는 소식이다. 교체용 리퍼비시 제품뿐만 아니라 단일 부품류 부족 현상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아이폰11이 고장 나 AS센터에 접수하더라도 즉시 교체품을 받지 못하고 2~4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애플의 기본 AS 정책은 수리가 아닌 1:1 교환이다. 고장 난 제품의 AS센터 현장에서 수리하는 것 보다 교체용 리퍼비시 제품을 제공하고 거둬들인 제품은 차후 수리해서 다시 AS 부품으로 활용한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