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 800만원.... 시트로엥, 전기차 '아미' 선보여
최저 800만원.... 시트로엥, 전기차 '아미' 선보여
  • 민병권 기자
  • 승인 2020.02.28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프랑스 시트로엥이 차체 길이 2.41미터, 폭 1.39미터, 높이 1.52미터의 작은 전기차 아미(AMI)를 공개했다. 콘셉트카처럼 생겼지만 이미 상용화 과정을 거쳤다. 1년전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했던 콘셉트카 아미 원(AMI ONE, 에이미 원)의 양산형 모델이다.

아미는 차체 길이가 르노 트위지와 비슷하고 220볼트 일반 전원을 이용해 충전하는 것도 공통점이다. 하지만 2명이 앞뒤로 앉는 트위지와 달리 일반 승용차처럼 좌우로 앉고, 제대로 된 도어를 갖췄으며, 난방 기능도 있다(다만 에어컨에 대한 언급은 없다).

시판형 초소형 전기차 시트로엥 AMI
시판형 초소형 전기차 시트로엥 AMI

전기모터 출력은 6kW이고 차 바닥부분에 5.5kWh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3시간 소요)으로 70km를 주행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45km/h이다.

용도는 단거리 모빌리티, 즉 킥보드, 자전거, 모페드, 혹은 대중교통 대용이다.

배터리 포함 무게가 485kg에 불과하고 회전 직경은 7.2미터이며 14인치 휠을 끼워 누구나 운전하고 주차하기 쉽다.

프랑스에서는 14세부터 운전 면허 없이도 운전할 수 있다. 다른 유럽 국가들은 대개 16세부터 운전을 허용한다.

시트로엥 초소형 전기차 아미
시트로엥 초소형 전기차 아미

시트로엥은 사용자가 아미를 구입하는 것뿐 아니라 카셰어링, 렌트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1분단위로 빌려 탈수도, 한달에 최저 19.99유로(약2만7,000원)을 내고 장기 렌트 할 수도 있다. 구입할 경우 최저 가격은 6,000유로(약800만원)이다.

도어는 운전석과 조수석이 동일하고 범퍼와 하부는 앞과 뒤가 똑같다. 고정된 옆 유리도 대칭을 이룬다. 차의 여러 부분을 같은 부품으로 구성해 제작비를 줄였다.

그래도 파노라믹 루프가 기본이고 시트로엥의 명차 2CV처럼 창문을 위로 접어 올릴 수 있도록 했다. 스티어링휠 바로 옆에는 스마트폰 거치대를 마련해 대시보드 메인 화면 겸 내비게이션, 음악 재생 용도로 사용토록 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