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적 악화에도 R&D '20조원' 돌파
삼성전자, 실적 악화에도 R&D '20조원' 돌파
  • 양대규 기자
  • 승인 2020.02.26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의 약 8.8%…개발비 자산화 비율 1%대
영업익 '반토막'에도 시스템반도체·QD디스플레이 투자 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신규 투자계획 발표 마친 이재용 부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규 투자계획 발표 마친 이재용 부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삼성전자의 연구개발(R&D) 투자가 지난해 20조원을 돌파했다.

메모리 반도체 업황 악화에 따른 실적 부진에도 시스템반도체와 QD(퀀텀닷)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먹거리 투자를 지속 확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6일 삼성전자가 최근 공시한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연구개발 총지출액은 20조1929억원이다. 전년 18조6504억원 대비 8.3% 늘었다.

지난해 매출은 230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5% 감소했으나 연구개발비는 되려 증가한 모습이다. 영업이익은 52.8% 감소했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지난해 8.8%로 2018년 7.7%보다 1%포인트 이상 올랐다.

개발비 자산화 금액은 2857억원으로 연구개발 총지출액의 1.4%였다. 기업들은 개발된 기술이 미래에 수익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됐을 때 개발비를 자산화하는데, 판단 기준은 기업마다 다르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시스템반도체와 QD 디스플레이를 비롯한 신사업 투자에 집중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오는 2030년까지 총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1위로 올라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평균 11조원의 연구개발·시설 투자가 집행되는 사업으로, 지난 1월에는 3나노 공정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면서 투자 성과를 내기도 했다.

작년 10월에는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을 통해 탕정사업장에 13조원대 규모의 생산라인 투자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차세대 기술 개발 등에 3조1000억원이 들어간다.

지난 2018년에는 3년간 180조원 투자 계획을 밝혀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바이오, 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 투자를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작년 실적 악화로 법인세 비용이 전년 16조8151억원과 비교해 48.3% 감소한 8조6933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의 약 3.8%로 이 비중 또한 전년 6.9%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