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관들, '틱톡' 사용 금지 확산… 교통안전청도 가세
미국 기관들, '틱톡' 사용 금지 확산… 교통안전청도 가세
  • 온라인팀
  • 승인 2020.02.24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안보 우려' 서신 받은후 조치

미국 기관들이 '안보 우려'를 이유로 중국의 인기 소셜미디어인 '틱톡'(TikTok)에 대한 사용금지 조치를 확대하고 있다.

미국 교통안전청(TSA)은 23일(현지시간) 직원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할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틱톡을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틱톡화면(사진=틱톡)
틱톡화면(사진=틱톡)

TSA는 성명을 통해 틱톡 사용 금지 조치를 취했다고 알리면서 "TSA의 소수 직원이 TSA의 소셜 미디어 활동용으로 개인 단말기상에서 틱톡을 사용한 적이 있으나 그런 관행이 지금은 중단됐다"고 밝혔다.

TSA의 이번 조치는 미국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가 데이비드 페코스케 TSA 행정관에게 편지를 보내 틱톡 사용에 따른 국가안보의 잠재적 문제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슈머 원내대표는 지난 22일자 편지에서 "IP 주소, 위치 관련 정보, 메타 데이터, 민감한 개인 정보들을 포함한 이용자 데이터에 대한 틱톡의 수집·처리에 대해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슈머 원내대표는 또 국토안보부가 기관의 기기에서 틱톡의 사용을 금지한 사실도 상기시켰다.

미국 공군과 해안경비대도 최근 소속 장병들이 정부가 지급한 어떤 기기에서도 틱톡의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미 국방부와 육군, 해군, 해병대는 이미 같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미국 한 공항에서 여행객의 소지품을 검사하는 교통안전청 직원(AP통신 발행 사진 캡처)
미국 한 공항에서 여행객의 소지품을 검사하는 교통안전청 직원(AP통신 발행 사진 캡처)

 

틱톡은 특수효과를 입힌 짧은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로, 중국은 물론 미국 등 해외에서도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에만 월 활성 이용자가 2650만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60%가량이 16세에서 24세 사이의 젊은 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미국의 안보 전문가들은 틱톡이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와 잠재적인 안보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즉 중국당국이 '스파이 행위'를 위해 틱톡을 활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