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Z플립 vs 모로토라 레이저 내구성 대결 화제... 승자는?
삼성 갤럭시Z플립 vs 모로토라 레이저 내구성 대결 화제... 승자는?
  • 박인성 인턴기자
  • 승인 2020.02.1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박인성 인턴기자] 연일 완판행진 중인 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과 모토로라 '레이저'의 내구성 대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에브리씽애플프로(EverythingApplePro)의 내구성 테스트(사진=유튜브 캡쳐)

14일(현지시각) 유명 유튜브 IT채널 '에브리씽애플프로'(EverythingApplePro)가 갤럭시Z 플립과 모토로라 레이저를 떨어뜨리는 영상을 공개했다.

첫 실험은 성인 허리 정도 높이에서 진행됐다. 결과는 두 제품 모두 이상이 없었다. 다만 플라스틱 소재의 레이저는 통통 튀는 모습을 보였다.

두 번째 실험에서 갤럭시Z 플립의 외관이 크게 금이 갔지만 기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먼저 치명상을 입은 건 레이저였다. 제품을 펼친 채로 1.5m 이상 높이에서 떨어뜨리자, 레이저는 화면 한쪽이 나가버렸다. 반면 갤럭시Z 플립은 큰 이상을 보이지 않았다.

IT 리뷰 유튜버 제리릭에브리띵의 갤럭시Z플립의 내구성 테스트(사진=유튜브 캡쳐)

디스플레이 강도 실험도 벌어졌다.

16일(현지시간) 유명 IT리뷰 유튜버 '제리릭에브리띵'(JerryRigEverything)은 갤럭시Z 플립의 내구성 테스트 결과를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제리릭에브리띵을 운영하는 유튜버 잭 넬슨은 기존의 플라스틱 소재(PET)를 사용하던 폴더블 폰과 Z 플립의 디스플레이 강도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모스경도계를 이용해 갤럭시Z 플립의 화면을 긁어보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테스트 결과, 갤럭시Z 플립은 경도 레벨 2에서부터 흠집이 나기 시작하고, 레벨3에서 더 깊은 흠집이 났다.

IT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이는 모토로라 레이저 폴더블폰의 플라스틱 디스플레이와 비슷한 수준이다.

갤럭시 Z플립의 디스플레이는 이전 갤럭시 폴드와 다르게 UTG소재(Ultra thin Glass) 소재를 사용했다. 이는 기존 폴더블 폰의 치명적 결함인 화면 주름과 스크래치에 대한 저항력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갤럭시Z플립은 삼성전자의 초박형 유리(UTG)와 함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있어 매끄럽고 고급스러운 외관을 제공하며 몰입감 있는 시청 환경을 제공한다”고 이메일을 통해 설명했다. 또 “삼성전자 최초의 UTG 기술은 다른 갤럭시 플래그십 기기와는 다르다. 화면이 구부러지는 동안 주의해서 다루어야 한다. 또, 갤럭시Z 플립도 갤럭시 폴드와 유사하게 UTG 위에 화면 보호막이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