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사이버공격 진화…자격 증명 도용·취약점 활용 증가"
"지난해 사이버공격 진화…자격 증명 도용·취약점 활용 증가"
  • 양대규 기자
  • 승인 2020.02.1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M 엑스포스 보안연구소, ‘2020 IBM 엑스포스 위협 인텔리전스 인덱스’ 보고서 발표
취약점 스캐닝·취약점 공격, 전년 대비 22%p 증가한 30%
자격 증명 정보 도용은 전년 대비 200% 증가
(이미지=IBM)
(이미지=IBM)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지난해 보안 사고 중 기존 소프트웨어 취약점과 이미 도용된 자격 증명 정보를 활용한 사이버 범죄가 6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IBM은 연례 보고서인 ‘2020 IBM 엑스포스 위협 인텔리전스 인덱스’를 12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관찰된 보안 사고 중 취약점 스캐닝과 취약점 공격(exploit)은 전년 대비 22%p 증가한 30%를 기록했다. 해커는 기존에 알려진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피스와 윈도 서버 메시지 블록의 오래된 취약점을 다수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싱의 경우 2018년은 전체 보안 사고의 절반을 차지했는데 지난해에는 31%로 크게 줄었다. 반면 소프트웨어 취약점 스캐닝 및 취약점 공격 비율은 2018년 8%에서 지난 해 30%로 대폭 상승했다.

자격 증명 정보 도용은 전년 대비 200% 증가한 약 85억건 이상의 기록 유출로 29%를 차지했다. 유출된 정보 중 약 85%인 70억건은 클라우드 서버 및 기타 시스템의 구성 오류로 인한 것으로나타났다. 이는 기업이 클라우드 보안에서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IBM은 랜섬웨어 공격이 진화하면서 랜섬웨어에서 안전한 산업은 없다고 밝혔다. 유통, 제조, 운송 분야와 같이 돈이 되는 데이터가 많거나 오래된 기술을 사용하고 있어 취약성이 높은 산업에서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이 자주 발생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100곳이 넘는 미국 정부 기관이 피해를 입기도 했다. 랜섬웨어 공격의 80%는 윈도 서버 메시지 블록 취약점을 노린 공격이다. IBM은 지난해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한 피해액이 75억 달러를 넘어섰으며 2020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IBM 엑스포스 침해 대응 및 인텔리전스 서비스(IRIS) 부문 글로벌 총괄 임원 웬디 휘트모어는 “대규모의 데이터 유출 사고가 터지면서 사이버 범죄자는 훨씬 더 다양한 방법으로 가정과 기업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며 “훔친 자격 증명 정보로 '당당하게' 네트워크에 로그인한 다음 공격한다. 기업은 그 어느 때보다도 다단계 인증, 단일 인증(SSO)과 같은 보호 기술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IBM)
지난해 보안 사고의 최초 접촉 수단 순위(자료=IBM)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