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연임 성공... 실리·안정 택했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연임 성공... 실리·안정 택했다
  • 신민경 기자
  • 승인 2020.02.11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실리와 안정을 우선시한 인사 기조가 우리카드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1일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이에 정 사장은 지난 2018년 1월 취임한 뒤로 3년째 우리카드를 이끌게 됐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사진=우리카드)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정 사장의 연임에는 지난 2년의 호실적이 뒷받침됐다. 정 사장은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으로 열악해진 경영 환경 속에서도 신상품 흥행과 해외 법인의 약진을 이끌었단 평을 받는다.

정 사장은 우리카드 대표상품인 '카드의 정석' 시리즈의 흥행 주역이다. 지난해 4월 출시된 카드이 정석은 1년8개월 만에 카드 발급 수 500만장을 기록했다. 출시 2년도 안 돼 밀리언셀러 대열에 오른 것은 단일 카드 시리즈로는 첫 사례다. 

해외 사업에서도 호실적을 거뒀다. 미얀마 현지법인인 투투파이낸스는 지난해 누적 17억원 가량의 순이익을 남겼다. 3억5000만원을 밑도는 순손실을 냈던 2018년와 달리 1년 만에 흑자로 돌아선 것이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우리카드는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 있는 조직개편에서 디지털마케팅부를 신설했다. 빅데이터 연구를 지속해 개인화 마케팅에 주력할 예정이다.

서울 광화문 소재 우리카드 본사.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