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터넷 사용 3년새 300%… 비트코인·모레노 집중 채굴"
"북한 인터넷 사용 3년새 300%… 비트코인·모레노 집중 채굴"
  • 온라인팀
  • 승인 2020.02.1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재무부, 北해킹그룹 3곳 제재…압박 고삐

인터넷 접속이 금지된 북한에서 지난 3년간 인터넷 사용량이 300% 가량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9일(현지시간) 미국 보안업체 레코디드 퓨처는 '북한은 어떻게 인터넷을 불량정권을 위한 도구로 만들었나'라는 보고서를 통해 2019년 1월1일부터 11월1일까지 인터넷프로토콜(IP)과 네트워크 트래픽 등을 분석한 결과 이런 변화가 감지됐다고 밝혔다.

북한은 주민의 인터넷 접근을 철저히 차단하고 내부 통신망(인트라넷) 사용만 허용하지만, 극소수 필요한 기관만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는 "2017년까지만 해도 북한의 인터넷 사용 시간대가 주말과 늦은 오후, 저녁에 집중됐지만, 이제는 평일에 사용됐다"며 암호화폐 채굴과 블록체인 기술 연구, 금융범죄 등을 수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을 인용해 "그동안 적어도 35개국의 금융기관과 암호화폐 환전소가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당했다"며 김정은 정권으로 흘러 들어간 피해액이 2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보고서는 북한이 비트코인, 라이트코인, 모레노 등 암호화폐 채굴과 절취, 생산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2019년 5월 들어 북한의 모레노 채굴이 전년에 견줘 10배나 늘었다"며 "모레노는 비트코인보다 익명성이 강하며, 신규 채굴이 거의 불가능한 비트코인과 달리 채굴이 쉽다"고 설명했다.

레코디드 퓨쳐 소속인 프리실라 모리우치 전 국가안보국(NSA) 동아시아 태평양 사이버 안보담당관은 미국의소리(VOA) 방송 인터뷰에서 "모레노는 본질적으로 은닉에 초점을 맞춘 암호화폐다. 비트코인과 달리 오직 송신자와 수신자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특성이 북한에 국제금융 시스템의 감시를 피하고 유엔 대북제재를 회피해 자금을 이동시킬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면서 "미국은 역내 관계국들과 공조해 대북제재망을 근본적으로 재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