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중국 공장, 생산 일부만 재개…인력 10% 복귀
애플 중국 공장, 생산 일부만 재개…인력 10% 복귀
  • 온라인팀
  • 승인 2020.02.1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터 "아이폰 글로벌 출시에 영향 줄 듯"…애플 주가는 하락
중국 폭스콘 공장
중국 폭스콘 공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문을 닫았던 애플의 위탁 생산업체 폭스콘 중국 공장이 생산을 재개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폭스콘의 정저우(鄭州) 공장이 이날부터 가동하는 것을 승인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직 공장 전체 인력의 10%인 약 1만6000 명만 복귀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애플 전문가로 유명한 TF 인터내셔널 증권의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폭스콘 정저우 공장이 아이폰 11 시리즈와 3월로 출시가 점쳐지는 저가형 아이폰 등을 생산하는 가장 핵심적인 아이폰 생산거점이라고 지적했다.

또 남부 선전의 폭스콘 공장도 11일부터 부분적으로 생산을 재개하도록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이 공장 역시 10%인 약 2만 명만 복귀한 상황이다.

폭스콘 임원들은 또 쿤산(昆山) 등 중국 내 다른 지역 공장들도 생산을 재개하기 위해 당국과 매우 열심히 협상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정저우와 선전의 공장 2곳은 아이폰을 제조하는 폭스콘 조립라인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로이터는 이에 따라 아이폰의 전 세계 출시에 영향을 줄 것 같다고 보도했다.

폭스콘은 대만 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서류에서 올해 1월 매출액이 1년 전과 견줘 11.96% 감소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이날 1분기 아이폰 생산 전망치를 당초보다 10% 줄어든 4100만 대로 예상했다. 궈밍치도 신종 코로나를 이유로 앞서 1분기 아이폰 출하량 전망치를 10% 삭감했다.

폭스콘은 이날 "우리 직원들의 복지가 폭스콘에는 최고의 우선순위"라면서 "우리는 신종 코로나로 인한 공중보건 위협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우리 공장 가동에 권고된 보건·위생 조치를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 주식은 이날 오전 약 1.9% 하락한 가격에 거래됐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로 인해 이 회사의 시가총액이 무려 270억달러(약 32조원)나 날아갔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