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자체개발 인공위성 발사…"궤도 진입엔 실패"
이란, 자체개발 인공위성 발사…"궤도 진입엔 실패"
  • 온라인팀
  • 승인 2020.02.1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의 인공위성 우주 발사체 '시모르그'가 2017년 7월 시험발사되는 모습.
이란의 인공위성 우주 발사체 '시모르그'가 2017년 7월 시험발사되는 모습.

이란이 9일(현지시간) 발사한 인공위성이 궤도에 진입하지 못했다고 AP, 로이터통신이 이란 국영TV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란은 이날 저녁 수도 테헤란에서 남동쪽으로 약 230㎞ 떨어진 셈난주(州) 이맘호메이니 국립우주센터에서 로켓으로 인공위성 '자파르'를 발사했지만 낮은 속도 탓에 목표 궤도에 올릴 수 없었다고 이란 국영TV가 밝혔다.

이란 국방부의 우주 프로그램 대변인 아흐마드 호세이니는 "운반체의 1단계와 2단계 모터가 정상적으로 작동했고 인공위성이 성공적으로 분리됐다"며 "그러나 경로 마지막에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필요한 속도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어자리-자흐로미 이란 정보통신부 장관은 트위터에서 인공위성의 궤도 진입 실패를 인정하면서도 "우리는 멈출 수 없다! 우리는 곧 대단한 이란 인공위성들을 더 많이 가질 것이다!"라고 썼다.

이란 매체에 따르면 자파르 위성은 테헤란대학 과학기술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환경 연구용 인공위성이다.

무게는 90㎏이고 석유 자원과 광물, 자연재해 등을 조사할 수 있다.

이란은 국내 기술로 제작한 인공위성을 2009년(오미드), 2011년(라사드)에 이어 2012년(나비드) 3차례에 걸쳐 성공적으로 궤도에 진입시켰다.

그러나 작년에는 최소 2차례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 실패했다.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