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해 5G 가입자 비중 25%~30% 달할 것"
KT "올해 5G 가입자 비중 25%~30% 달할 것"
  • 백연식 기자
  • 승인 2020.02.0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매출액 목표 2.9% 늘어난 25조원, 5G 사업 경쟁력 확보 위해 CAPEX도 지난해 수준 유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가 6일 실적발표 이후 열린 컨퍼런스콜을 통해 연내 5G 가입자 비중이 25%~30%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KT의 5G 가입자는 142만명으로 전체 후불 휴대전화 가입자의 10% 수준이다. 5G를 통한 무선사업의 성장세 회복과 5G 기업간거래(B2B) 사업 모델 확대로 성장 모멘텀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윤경근 KT 재무실장(CFO)은 이날 오후 열린 지난해 4분기 관련 컨퍼런스콜에서 “시장 경쟁상황, 단말 라인업 출시 시기 등을 고려했을 때 연말까지 핸드셋 가입자 기준으로 5G 가입자 비중은 25~30%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4분기 시장안정화와 아이폰 출시 영향으로 예상된 범위 내에서 5G 가입자 순증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KT는 지난해보다 연간 매출액이 2.9% 늘어난 25조원을 목표로 제시했다. 5G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CAPEX(시설투자)도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할 예정이다. 지난해 KT는 CAPEX에 3조2600억원을 집행했으며, 올해는 3조1000억원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KT 이스트 사옥 (사진=백연식 기자)
KT 이스트 사옥 (사진=백연식 기자)

이를 위해 KT는 지난해 5G 상용화 초기에 진행됐던 마케팅 경쟁을 지양하고, 서비스를 차별화하며 수익성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경영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다음달 주주총회 직후 새로 선임되는 구현모 KT 차기 최고경영자(CEO)의 경영방향이다. 윤 CFO는 “주총 승인 이후 구 차기 CEO가 구체적 방향성 말하는 기회를 가지려 한다”며 “올해 우리의 기본적 방향성은 고객 중심의 사업방식 전환을 통해 기존 통신업 수익성과 성장성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KT는 5G 서비스 모델을 계속 발굴할 방침이다. 슈퍼 가상현실(VR) 등 실감형 미디어와 영상통화 서비스 나를(narle) 등 소비자형 5G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찾고, B2B 사업 확대를 통해 성공 모델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4분기 기준 KT는 협력회사들과 150개 유스케이스(Use Case)를 발굴했으며, 지난해 12월 기준 5G B2B 고객사는 53여개다. 현대중공업과 함께 진행 중인 5G 조선소, 삼성전자와 함께 구축 중인 5G 전용망 등이 대표적이다.
 
미디어 사업 강화 전략으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의 경쟁력 강화에도 나선다. 오픈플랫폼인 시즌의 특성을 활용, 적극적 제휴를 통해 플랫폼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윤 CFO는 “국·내외 OTT 등 외부 업체와 제휴도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다”며 “지난해 11월 출시된 시즌은 2주 만에 유료가입자 10만명을 돌파했다. 출시 초기 반응이 좋은 편”이라며 “국내 미디어 시장이 다양한 OTT 출현과 개인화로 많은 변화를 겪고 있는데, 이에 맞게 대응해 경쟁력을 더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KT는 지난 4분기 회계변경을 통해 2019년 멤버십포인트 비용을 매출에서 차감하는 것으로 바꿨다. 이에 대해 윤 CFO는 “이번 분기부터는 기존에 비용으로 인식하던 멤버십포인트 사용액을 서비스 매출에서 차감하는 것으로 회계처리 변경했다. 이것은 영업이익에는 영향이 없다”며 “2019년 연간수치 4분기를 소급 적용해 조정했고, 올해부턴 월별로 매출에서 차감할 것이고 그 액수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KT 측은 28㎓ 주파수 대역 기지국 관련 아직 구체적 CAPEX 규모와 시기가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CFO는 “현재 장비업체와 협력해 필드테스트를 진행 중인 상태”라며 “단말칩셋, 장비 준비에 따라 정확한 시기는 유동적이다. 향후 구체적 시기가 결정되면 다시 커뮤니케이션 하겠다”고 말했다. 
 
KT의 연간 CAPEX 집행 내역 (이미지=KT)
KT의 연간 CAPEX 집행 내역 (이미지=KT)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