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광고 매출액 첫 공개…지난해 18조원
유튜브 광고 매출액 첫 공개…지난해 18조원
  • 온라인팀
  • 승인 2020.02.0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파벳 작년 4분기 매출 시장 기대 이하…수익은 예상 상회
(사진=유튜브)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플랫폼 유튜브가 지난해 광고 판매로 18조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 CNN과 CNBC 방송에 따르면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처음으로 구글이 소유한 유튜브의 광고 매출을 공개했다.

유튜브의 지난해 광고 매출은 151억5000만달러(약 18조원)였다. 전년보다 36% 증가했고, 2017년에 비해서는 86% 늘어났다.

 

브랜드 광고와 제품 리뷰 동영상을 클릭하면 바로 해당 제품을 살 수 있는 반응형 광고가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지난해 4분기 유튜브 광고 매출은 47억2000만달러(약 5조6000억원)였다.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는 "유튜브는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매출은 우리가 추정했던 것보다 더 많았다"고 밝혔다.

 

여기에 구독료 수입 등 비광고 매출로도 작년 4분기 30억달러(약 3조6000억원)를 벌었다고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 최고경영자(CEO)는 밝혔다.

피차이는 유튜브 유료 구독 가입자가 2000만명이 넘는다고 덧붙였다.

 

알파벳의 작년 4분기 매출은 460억8000만달러(약 54조9000억원)였다. 월가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인 469억4000만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증가율도 17%로 작년 2분기(20%)나 3분기(19%)보다 낮았다.

 

알파벳의 주당순이익은 15.35달러로 시장 컨센서스(12.53달러)보다 많았다.

알파벳은 광고와 '기타'로 나눠 구글 사업 실적을 발표 했던 기존방식 대신 검색과 유튜브, 클라우드 등 더 세분화해 실적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회사 사업과 미래 기회에 대해 더 깊은 통찰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알파벳은 설명했다.

 

그동안 시장에서는 구글이 유튜브 매출을 따로 공개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다.

특히 구글이 미 당국의 반(反)독점 조사, 글로벌 광고 시장 내 아마존·페이스북과의 경쟁 등에 직면한 상황에서 언제까지 지배력을 유지할지 우려가 증폭돼 왔다.

이러한 점에서 이번 유튜브 매출 공개는 투명성을 높인 조치로 환영받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알파벳이 '구글 검색과 기타'라고 이름 붙인 구글의 핵심 사업 분야 매출은 지난해에 980억달러(약 116조7000억원)를 기록했다. 알파벳 전체 매출의 60%다.

구글 클라우드의 매출은 89억2천만달러(약 10조6000억원)였다.

 

알파벳의 작년 4분기 실적 발표는 작년 12월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경영에서 물러나고 피차이가 지휘봉을 잡은 이후 처음 이뤄진 성적표 공개다.

이날 알파벳 주가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3.48% 상승한 1482.60달러에 마감했으나 실적 발표 여파로 장외 거래에서는 4.09% 하락한 1422달러를 보였다.

로이터 통신은 "피차이가 공개한 유튜브 매출은 연간 150억 달러 수준으로 시장이 추정해온 최고치인 250억 달러에 못 미쳤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