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결제·통역 스크린 장착 쏘나타 택시, 사우디 누빈다
첨단 결제·통역 스크린 장착 쏘나타 택시, 사우디 누빈다
  • 민병권 기자
  • 승인 2020.02.04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현대자동차가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인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DN8)를 공항 택시로 대량 수주했다.

현대차는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운수기업 중 하나인 알 사프와社에 신형 쏘나타 1,000대를 공항 택시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22일 킹 칼리드 국제공항에서 사우디아라비아 교통부 장관인 살레 빈 나세르 알자세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쏘나타 100대를 알 사프와에 인도했으며 연내 나머지 900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22일 킹 칼리드 국제공항에서 알 사프와社에 인도한 신형 쏘나타 택시의 모습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22일 킹 칼리드 국제공항에서 알 사프와社에 인도한 신형 쏘나타 택시의 모습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 대중교통국(PTA)과 관광·국가유적위원회(SCTH)는 교통 체계 개선책의 일환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내 모든 택시에 대해 외장 색상 초록색 통일, 총 운행 기간 5년 이내로 제한, 최첨단 결제/통역 스크린 장착 등을 의무화했다.

이번 수주는 신규 정책 발표 이후 현대차가 완성차 업체 최초로 변경된 규정에 부합하는 택시를 공급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쏘나타, 코나, 싼타페 등 총 12만5,625대의 차량을 판매해 시장점유율 23.4%를 기록하며 시장 내 굳건한 입지를 확보했다.

특히 쏘나타는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판매되기 시작해 현재까지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모델로, 2019년 사우디아라비아 중형 세단 차급에서 25%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는 등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공항 택시로 공급되는 신형 쏘나타는 지난해 12월 10일 제다에 열린 ‘제41회 사우디 국제 모터쇼(SIMS)’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한 '2020 최고의 세단'으로 꼽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UAE(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 1,232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중동 자동차 시장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