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2% 감소 전망... 신종 코로나 여파"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2% 감소 전망... 신종 코로나 여파"
  • 백연식 기자
  • 승인 2020.02.02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A, 중국 시장 영향 가장 클 듯... 공급 · 수요에 광범위 영향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올해 글로벌 시장 5G 서비스 상용화 본격화로 성장이 예상됐던 스마트폰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위축될 전망이다. 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한 위협에 따라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이 예상보다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해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기존 전망치보다 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SA는 당초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5G 상용화에 따라 역성장을 멈추고 2∼3% 성장해 출하량이 15억대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SA는 “중국은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 70%의 제조를 책임지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 스마트폰 공급에도 차질이 생길 것”이라며 “검역, 여행 제한에 의한 공장 운영 지연이 노동 부족과 공급 부족을 초래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즉, 신종 코로나 사태나 스마트폰 공급과 수요에 모두 영향을 준다는 해석이다.

리커창 중국 총리, 우한 현지 병원 방문 (사진=연합뉴스)
리커창 중국 총리, 우한 현지 병원 방문 (사진=연합뉴스)

장 큰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신종 코로나 발생지인 중국이다. 중국에서의 출하량은 당초 예상보다 올해 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본거지인 중국을 거점으로 성장을 해온 화웨이, 오포, 비보, 샤오미 등이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중국에서 주요 제품을 생산하고 있지 않지만, 대만 폭스콘에서 아이폰 대부분을 납품받는 애플은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폭스콘은 중국 우한에 대규모 부품 공장과 중국 다른 지역에 아이폰 조립생산 공장들을 두고 있는데, 다음 달 중순까지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직원들의 회사 복귀도 연기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실적발표 콘퍼런스 콜을 통해 “부품 공급업체 일부가 우한에 있고, 우한 이외 지역 생산시설도 중국 정부의 권고에 따라 이달 10일까지 조업을 중단할 것이라며 신종코로나가 생산활동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은 전날에는 이달 9일까지 중국 본토의 모든 공식 매장을 임시 폐쇄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해 GDP(국내총생산) 성장 둔화와 소비자 지출 감소에 의한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