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 빅뱅' 시작...현대HCN 매각설 새변수로
'유료방송 빅뱅' 시작...현대HCN 매각설 새변수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20.01.2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말 현대HCN 매각 입찰설 제기돼, SK텔레콤이 인수할 경우 유료방송 업계 2위로 뛰어올라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방송통신위원회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합병에 사전 동의함에 따라 유료방송 시장의 빅뱅이 본격화됐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현 LG헬로비전) 인수에 이어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합병이 사실상 마무리 된 데다 현대HCN의 최대 주주인 현대홈쇼핑이 1월 말 매각 입찰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 기업으로는 SK텔레콤이 유력한 상황이다. 합병 SK브로드밴드는 3위이지만 현대HCN까지 품을 경우 LG유플러스 계열을 넘어 2위로 뛰어오른다.

20일 IB(투자은행)업계 및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대HCN의 최대 주주사인 현대홈쇼핑은 이르면 1월 말 경 현대HCN의 매각 입찰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입찰을 통해 매각하거나 입찰 이후 바로 SK텔레콤이 현대HCN를 인수할 경우 역시 공시 문제가 없다"며 "작년에는 검토가 없었지만 올해 매각이 결정됐고 입찰 후에 SK텔레콤으로 결정했다고 주장하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미지=현대HCN
이미지=현대HCN (편집=백연식 기자)

유료방송 업계 한 관계자는 “현대HCN은 SK텔레콤, 딜라이브는 KT로 사실상 결정된 상황”이라며 “SK텔레콤이 딜라이브 인수까지 검토했지만 딜라이브 재정상태를 보고 현대HCN만을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의 티브로드 합병이 완전히 마무리되면 유료방송 시장은 KT 계열(KT+KT스카이라이프)이 1위(31.31%), LG유플러스 계열(LG유플러스+LG헬로비전)이 2위(24.72%), 통합 SK브로드밴드(24.03%)가 3위가 된다.
 
만약 SK텔레콤이 현대HCN(4.07%)을 인수하면 LG유플러스 계열을 앞지르고 2위로 올라서며 KT가 딜라이브를 인수하면 압도적인 1위가 된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의 시장 점유율을 33.33%로 묶어놨던 유료방송 합산규제는 현재 일몰됐다.
 
위성방송인 KT스카이라이프는 수도권 가입자가 많은 딜라이브 인수에 관심을 가졌지만 합삽규제 일몰에 따른 사후 규제 이슈에 묶여 이를 추진하지 못했다. 심지어 KT는 합산 규제가 다시 연장될 것을 우려해 이미 국회에 KT스카이라이프를 통한 케이블TV 인수는 하지 않겠다고 문서로 전달한 상태다. 이 때문에 업계는 KT가 딜라이브 인수에 직접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방통위의 경우 합산 규제 일몰로 인한 사후 규제안을 최근 마무리하고, 이 안을 지난 달 국회에 보고했다. ([단독] 과기정통부-방통위, 합산규제 폐지...유료방송 요금 신고제 전환) 총선 이후 원 구성을 끝낸 과방위 의원들이 사후 규제안에 동의할 경우 합산 규제 이슈는 종료된다.
 
이에 따라 KT는 이르면 내년 하반기 경 딜라이브 등 케이블TV 인수 움직임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한편, 딜라이브 채권단은 오는 5월 매각 작업을 재개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딜라이브는 지난 7월 채권단 합의하에 1조원 규모 채권 만기를 연장하는 등 재매각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채권단 내부에선 딜라이브 매각과 자회사 IHQ의 분리 매각을 추진하는 방식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KT는 최근 신규 CEO 선임을 끝낸 상태다. 구현모 KT 사장 내정자는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공식 선임되며 이 절차가 마무리되면 딜라이브 인수가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이란 관측이다. 하지만 딜라이브의 경우 약 1조5000억원에 이르는 부채가 변수다.
 
다른 증권업계 관계자는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가격은 가입자당 50만원(부채 포함)이었다. 딜라이브 가입자당 가격은 40만원~45만원(부채 포함)이 적당하다고 평가되지만 딜라이브의 부채가 너무 많은 것이 단점”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고위 관계자는 “유료방송 1위인 KT가 다른 케이블TV를 인수하거나 SK텔레콤이 추가 M&A를 통해 업계 1위로 올라서면 현재 진행된 M&A 심사 과정과 달라질 것”이라며 “정부가 보는 심사 사항이 매우 까다로워 지고, 조건이 더 붙을 가능성이 높다”도 귀띔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