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우 정계 입성에 기대와 우려 교차...카뱅 방향에도 관심
이용우 정계 입성에 기대와 우려 교차...카뱅 방향에도 관심
  • 신민경 기자
  • 승인 2020.01.1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 더불어민주당 7번째 영입인재로
은행권 "금융환경 따라가는 유동적 규제 기대"
일각선 '정경유착' '산업의 금융 지배' 우려도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최근 수장직을 내려놓고 정계에 입문함에 따라 카카오뱅크의 거버넌스 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한국투자증권 등을 거쳐 지난 2016년부터 카카오뱅크를 이끌어온 이 대표는 금융업에서만 20년을 보낸 전략·투자통이다. 이 대표는 지난 12일부로 더불어민주당의 제21대 총선 일곱번째 영입인재로 합류했다.

오는 4월 있을 총선에 출마해 당선될 경우 금융계 기업인 출신의 국회의원이 된다. 이 대표는 영입 발표 다음날인 13일 오전 카카오뱅크 직원들에게 "사전에 이같은 사실을 공지 못해 죄송하고 그간 수고해줘서 고맙다"며 사임 의사를 전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이 일곱번째 영입 인재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에게 목도리를 둘러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설훈 민주당 의원이 일곱번째 영입 인재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에게 목도리를 둘러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제계에서 정계로 방향을 튼 이 대표의 결단이 주목 받는 이유 중 하나는 상당한 스톡옵션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퇴사와 함께 26억원 상당의 52만주를 전부 내려놓았다. 김성환 민주당 대표 비서실장은 "스톡옵션 52만주가 상장될 경우 추정가치가 대략 100억~200억원 정도 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물론 사람이기 때문에 고민이 됐지만 원래 내 것이 아니라는 데 집중했다"며 "사회에 어떻게 돌려줘야 할지 생각했다"고 밝혔다.

초기 여론은 긍정적이었다. 이 대표는 출범 2년 만에 흑자 전환을 이끌며 인터넷전문은행 시장을 선점했다. 그런 그가 정치 일선에서 적극적인 조언자로 나선다면 입법 흐름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기대다. 그간 데이터3법 등 혁신 금융법들은 국회의 심의 문턱을 넘기 힘들었다. 기존 산업과의 충돌과 소비자 정보 주권 보호 등을 근거로 여야 간 이견이 컸기 때문이다.

(이미지=카카오뱅크)
(이미지=카카오뱅크)

이 때문인지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 등 은행권은 이 대표의 정계 입문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디지털금융 확산으로 산업 환경은 급변하는데 관련 규제들이 이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답답했다"면서 "이용우 대표가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의 실효를 위해 힘쓴다고 한 만큼 관련 행보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정경유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카카오뱅크는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일명 '혁신성장' 정책 기조의 수혜를 한 몸에 받은 기업이라는 점에서 여당행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은 것이다. 

또한 이 대표가 금융권을 대표해서 공동대표를 맡아온 만큼 카카오뱅크의 정체성이나 향후 조직구도에 어떤 변화가 올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