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세렌스, '웹OS 오토' 기반 IVI 공동 개발
LG전자·세렌스, '웹OS 오토' 기반 IVI 공동 개발
  • 양대규 기자
  • 승인 2020.01.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OS 오토, 리눅스 기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세렌스, 美 음성인식 업체 '뉘앙스'의 '스핀오프' 자회사
박일평 LG전자 사장(왼쪽)과 산자이 다완 세렌스 CEO(오른쪽, 사진=LG전자)
박일평 LG전자 사장(왼쪽)과 산자이 다완 세렌스 CEO(오른쪽, 사진=LG전자)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LG전자는 미국 차량용 음성인식 솔루션 업체인 세렌스와 손잡고 웹OS 오토(webOS Auto) 기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시스템에 적용할 음성인식 솔루션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와 세렌스는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차량용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협약식에는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과 산자이 다완 세렌스 CEO가 참석했다.

양사는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한 웹OS 오토 기반의 IVI시스템을 개발한다. 고객이 차량 안에서 네비게이션, 멀티미디어 콘텐츠 재생 등 각종 기능을 음성인식으로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웹OS 오토는 리눅스 기반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이다. 커넥티드 카에 특화된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시스템온칩(SoC)부터 클라우드 서비스까지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웹OS 오토의 개방형 생태계에 참여하고 있다.
 
세렌스는 미국 음성인식 소프트웨어 업체 뉘앙스의 자회사다. 세렌스는 자동차 사업부문을 스핀오프(Spin-Off, 회사분할)해 설립됐다. 차량용 음성인식 분야에서 20년 이상 연구개발을 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3억대 이상의 차량에 세렌스 솔루션을 적용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70여 개 언어를 지원하는 음성인식 엔진도 공급했다.

산자이 다완 세렌스 CEO는 “양사가 협업해 자동차 제조사나 티어1(자동차 제조사의 1차 공급업체)이 고객들에게 최첨단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평 사장은 “세렌스와 협업해 커넥티드카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웹OS 오토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자동차 제조사나 고객에게 수준 높은 차량용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