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12월 중국 아이폰 판매 18%↑…"아이폰11 영향"
애플, 12월 중국 아이폰 판매 18%↑…"아이폰11 영향"
  • 양대규 기자
  • 승인 2020.01.1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 쿡 CEO, 지난해 1월 "글로벌 매출 감소 중화권에서 발생"
애플, 자사 지난해 10∼12월 매출 가이던스 5∼9% 하향 조정
아이폰 11이 실적 반등 도와…하지만 애플 여전히 비싸
아이폰 11(사진=애플)
아이폰 11(사진=애플)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애플이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아이폰을 전년 같은 달보다 18% 더 많이 팔았다. 전문가들은 아이폰 11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CNN 방송은 10일(현지 시각) 중국 정부의 싱크탱크인 중국신식통신연구원(CAICT)의 데이터를 분석한 웨드부시 증권의 애널리스트 댄 아이브스의 투자자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12월 약 320만대의 아이폰을 중국에 출시했다. 2018년의 출시량은 270만대로 이번 판매량 증가는 증권계의 예상을 뛰어넘었다. 팀 쿡 애플 CEO는 1년 전 투자자들에게 중국에서의 판매 둔화를 이유로 실적 전망치(가이던스)를 크게 낮춰 서한을 보낸 바 있다.

팀 쿡 CEO는 지난해 1월 애플의 지난해 10∼12월 매출 가이던스를 5∼9% 하향 조정하며 "중국 등 중화권 경제 감속의 규모를 미리 예측하지 못했다"며 "글로벌 매출 감소는 중화권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후 아이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15% 하락했다.

이날 기대 이상의 호실적은 주가에 반영됐다. 전날 애플의 주가는 2% 이상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인 주당 309.63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이폰 11이 실적 반등 도와

중국은 애플 전체 매출액의 약 17%를 차지한다. 아이폰은 애플에 최대의 수익 창출원이다.

아이브스는 애플이 작년 9월에 내놓은 아이폰 11이 실적 반등을 도왔다고 전했다. 아이폰 11은 일부 모델의 가격을 내렸음에도 개선된 카메라·배터리 성능을 갖췄다.

오는 가을 애플이 5G(5세대 이동통신) 아이폰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며 애플의 성장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아이폰이 여전히 고가 제품에 속하기 때문에 중국 시장에서의 성장에는 제한이 있을 것이라고 CNN은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의 루이스 리우 분석가는 애플이 저가형 제품을 포함한 세 종류의 아이폰 11 모델을 출시해 단기적으로 중국에서 판매를 증진할 수 있었다며 "장기적 관점에서는 화웨이가 여전히 모든 가격대의 제품에 걸쳐 중국 시장을 지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