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병만 7년째...이건희 삼성 회장, 이번 생일도 병상에서
와병만 7년째...이건희 삼성 회장, 이번 생일도 병상에서
  • 신민경 기자
  • 승인 2020.01.0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단 경영 악재에 삼성 내부 분위기 '냉랭'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와병 7년째가 되는 오는 9일에도 병상에 누워 생일을 맞게 됐다. 이 회장의 혼수 상태가 길어지는 가운데 삼성 내부 분위기도 뒤숭숭한 모습이다. 이재용 부회장의 파기환송심과 주요 임원들의 노조와해 혐의 등 사법리스크가 가시지 않고 있어서다. 해마다 12월 초에 임원 인사를 단행해 온 삼성은 지난 국정농단 사태 이후 3년 만에 인사 시기를 늦췄다.

5일 재계와 삼성 등에 따르면 현재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VIP 병실에 입원 중인 이 회장은 건강 상태가 특별히 나빠지지 않고 이전과 같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이 일어나 인근의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병원 20층에 있는 VIP 병실로 옮겨져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는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 회장은 의식은 없지만, 인공호흡기나 특수 의료장비 없이 자가 호흡을 한다고 전해졌다. 주로 병상에 누워서 지내면서도 자주 휠체어를 태워 복도를 산책시키거나 신체 일부를 일으켜 세워 마사지해주는 등 운동 요법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안팎에선 부인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을 비롯해 아들 이 부회장과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이 이 회장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병원을 찾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삼성 임직원들도 지난 2018년부터는 별다른 행사를 열지 않고 있다. 올해도 회사 차원의 목소리는 내지 않고 지나갈 것으로 읽힌다.

이 회장의 생일과 맞물려 삼성은 각종 법적인 변수에 부닥친 상황이다. 삼성 총수직을 이어받은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뇌물 혐의로 파기환송심을 받고 있는 중이다. 오는 17일 4차 공판을 앞두고 있는 이 부회장은 재판이 장기화됨에 따라 올해 경영 청사진을 마련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와 노조 와해 공작 혐의 등을 둘러싼 재판도 현재진행형이다.

한 재계 관계자는 "총수와 임원들을 향한 재판이 잇따라 열릴 예정이라 오랜 병환을 겪고 있는 이건희 회장 생일을 요란하게 챙기긴 어려울 것"이라면서 "사내 인사가 해를 넘겼단 점에서 연초 계획 수립에도 차질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