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첫날 AI '한돌'에 완승...내일 정면승부 간다
이세돌, 첫날 AI '한돌'에 완승...내일 정면승부 간다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12.1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파고 꺾었던 78수에 한돌도 당황...예상 엎고 이세돌 완승
이세돌 9단 "인간 프로 선수였다면 당연히 예상했을 수...한돌, 준비 많이 해야할 것"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이세돌 9단이 토종 바둑 AI(인공지능) ‘한돌’과의 첫 대결에서 가볍게 승리했다.

이세돌 9단은 18일 서울 도곡동 바디프랜드 사옥에서 열린 AI 한돌과의 은퇴기념 1국에서 92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날 대국은 접바둑 형태의 ‘치수고치기’로 진행됐다. 이세돌 9단은 이날 2점을 먼저 놓고 시작하되, 7집반을 한돌에게 줬다.

12시 15분경 시작한 대국은 2시께 이세돌 9단에게 유리하게 돌아가더니, 2시 20분 한돌의 기권으로 끝났다. 예상했던 것보다도 1시간 일찍 끝난 단명국이다.

NHN 측은 이세돌의 78수를 한돌이 전혀 예상하지 못 했다고 밝혔다. '78수'는 2016년 알파고를 무너뜨렸던 신의 한 수이기도 하다. 

초반 한돌 측에 유리하게 돌아가던 대국은, 78수 이후 급격히 전환됐다. 한돌의 플레이가 흔들리기 시작하면서 대리착수자인 이화섭 NHN 서비스 IB 운영파트 대리는 물론, 이세돌 9단과 해설진들도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한돌의 승률이 3%로 예상됐을 때, 한돌은 '돌을 던졌다'.

18일 오후, 이세돌 9단이 바둑AI 한돌과의 첫번째 대국을 마치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유다정 기자)
18일 오후, 이세돌 9단이 바둑AI 한돌과의 첫번째 대국을 마치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유다정 기자)

이번 대국을 두고 전문가들은 이세돌 9단의 전략 변경, 그리고 한돌의 준비 부족 2가지로 분석했다.

먼저 김만수 8단은 "인공지능과의 대국에선 수비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며 "이세돌 9단의 사전엔 수비는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데, 이번 대국에선 굉장히 수비적으로 플레이한 것이 눈에 띈다"고 말했다.

NHN 측은 "실제 접바둑을 준비한 것은 2개월밖에 되지 않는다. 머신러닝은 학습량이 많을 수록 (정확도가) 올라가는데, 경우의 수를 생각하면서 이것저것 준비하다 보니 전체적인 학습량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세돌 9단 또한 "한돌이 78수를 예상 못 했다는 것이 굉장히 의외다. 일반 프로 선수였어도 당연히 예상했을 수"라며 "고사양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은 것 아니냐, (한돌이) 내일은 준비를 많이 해와야 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바둑계에서는 2점을 접고 들어가는 첫번째 대국에서 이세돌 9단이 질 것으로 예상했었다. 그렇게 되면 2번째 대국에선 한돌이 3점을 접고 들어가기로 한 상태였다. 그러나 이세돌 9단이 승리하면서, 내일(19일) 있을 경기는 일정대로 동등하게 승부를 겨루는 호선으로 치르게 된다.

이세돌 9단은 "(인공지능과 사람과의 실력) 차이가 벌어져 있어 핸디캡 매치를 하는 것이 맞지만 아무 의미 없이 하면 재미 없지 않냐"며 "이번 기회를 통해서 인공지능과의 차이를 확실히 알고 싶었다"고 은퇴 경기 대상으로 AI 한돌을 지목한 이유를 밝혔다. 

이 9단은 "승패보다는 인간으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것만으로도 인간(이 할 수 있는 역할은) 충분하다"며 "최선 다한다면 기적은 일어나기 마련이다. 은퇴 대국이니만큼 승부에 최선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