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시장, IPTV가 1~3위 '독식'...케이블TV와 격차 커졌다
유료방송시장, IPTV가 1~3위 '독식'...케이블TV와 격차 커졌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12.1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계열, 가입자 점유율 소폭 증가...'SKB+티브로드' 합병 시, 단일 기업으로는 통합 SK브로드밴드가 1위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올해 상반기 유료방송 시장에서 처음으로 IPTV 3사가 1위~3위를 차지, IPTV와 케이블TV의 격차는 더 커졌다. KT는 가입자 기준,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했으며, KT와 KT스카이라이프를 합산한 가입자 점유율은 소폭 증가했다. 특히 합산규제 일몰 전후의 시장점유율을 비교해보면 사업자별 증가 폭은 이전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종합유선방송(SO), 위성방송,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의 2019년 상반기 가입자 수 조사·검증 및 시장점유율 결과에 따르면 ▲1위 KT 708만1177명(점유율 21.44%) ▲2위 SK브로드밴드 485만5775명(14.70%) ▲3위 LG유플러스 411만187명(12.44%) ▲4위 CJ헬로 405만5865명(12.28%) ▲5위 KT스카이라이프 326만1285명(9.87%) 순으로 조사됐다.
 
IPTV 3사의 가입자 수 및 점유율은 2015년 조사 이후 꾸준히 증가했는데 2019년 상반기 기준 IPTV 3사가 처음으로 1~3위를 차지한 것이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를 합산한 가입자 수는 지난해 하반기(1010만명) 대비 24만명이 증가한 1034만명으로, 유료방송 시장에서 31.31%(시장점유율 0.24%p 증가)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매체별 6개월간 평균 가입자 수는 IPTV 1604만7139명(48.58%), SO 1372만5885명(41.55%), 위성방송 326만1285명(9.87%)순으로 집계됐다. 월별 가입자 수 동향을 보면 2017년 11월부터 IPTV가입자 수가 SO 가입자 수를 앞선 이후 전체유료방송 시장에서 IPTV와 SO간 가입자 수 격차는 2019년 6월 말 기준 약 268만명으로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입자 유형별로는 개별가입자 1649만3284명(점유율 49.93%), 복수가입자 1396만9076명(42.29%), 단체가입자 257만1949명(7.79%) 순이었다.
 
또 올해 상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54만명 정도 증가했다. 특히 2015년 하반기 이후 반기별로 80만명 이상 꾸준히 증가하던 가입자 수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증가폭이 감소해 약 50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기정통부 뉴미디어과 관계자는 “이번 산정 · 검증 결과는 위성방송 수신만 가능한 예외지역의 가입자는 제외하는 등 시장점유율 규제 목적에 따라 산출된 결과”라며 “실제 유료방송을 시청하는 총 가입자 수와는 차이가 있어 유료방송 사업자가 가입자 규모를 기반으로 계약 등을 체결할 때 활용하는 가입자 수와는 상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