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대형 트럭도 전기차 개발 "본격 양산은 2021년"
벤츠, 대형 트럭도 전기차 개발 "본격 양산은 2021년"
  • 민병권 기자
  • 승인 2019.12.0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대형 전기 트럭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eActros)가 고강도 운송 업무에 투입 된지 1년 여가 지났다. 벤츠 트럭은 전기 트럭의 성공적인 시범 운영을 통해 상용화에 큰 진전을 이루었으며, 곧이어 다음 단계 시범 운행에 다시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벤츠 트럭은 e악트로스 ‘이노베이션 플릿(innovation fleet)’의 일환으로 2018년 9월부터 총 10대의 18톤 및 25톤 트럭을 독일과 스위스에 위치한 고객사에 전달하고 실제 환경에서 시범 운영을 진행해 왔다. 수만km에 이르는 고객사 주행 거리에 대한 평가와 운전자, 배송 담당자, 차량 관리자와 긴밀한 교류를 통해 벤츠는 대형 트럭의 전동화를 위한 많은 결과를 확보할 수 있었다. 이러한 결과는 향후 본격적인 상용화를 위한 추가 개발 과정에 직접 반영되고 있다. 고객 피드백과 시범 운행 결과, e악트로스를 통해 대형 근거리 물류 유통에 이미 배기가스 없고 조용한 운행이 실현되고 있다는 사실이 입증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 전기 트럭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 전기 트럭

벤츠 트럭은 최근 뵐트(Wörth)에서 개최된 고객 행사에서 이노베이션 플릿 성과를 발표했다. 다음 단계로 10여개의 고객사가 각각 1대의 1단계 e악트로스 트럭을 전달 받아 약 1년 동안 추가적인 시범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지난 1년 간 실제 시범 운영을 통해 확인된 많은 새로운 사실 중 하나는 적재량, 차로 또는 지형 등에 상관없이 e악트로스의 제원 상 주행가능거리인 최대 200km가 실제 운송에서도 확인 되고 있다는 점이다. e악트로스는 활용성 및 성능 측면에 있어 도심뿐 아니라 고속도로 등 육상 운송용 주행에서 일반 디젤 엔진 트럭에 결코 뒤지지 않았다. 전기로 작동되는 화물 냉장 시스템 및 에어컨 시스템은 어느 해 보다 극심했던 올 여름 유럽의 폭염 속에서뿐만 아니라 겨울의 추운 날씨에서도 완벽하게 기능을 수행했다. 운전자들은 모든 주행 속도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충분하게 발휘되는 토크뿐 아니라 특히 정숙성과 쾌적하고 매끄러운 주행감에 매우 깊은 인상을 받고 있다. 또한, 운전자가 예측 주행을 하면 모터 제동을 통해 전기 에너지로 자체 충전을 활성화할 수 있다.

모든 이노베이션 플릿 고객들은 일반 디젤 트럭으로 수행하는 운송 업무뿐 아니라 색다른 영역에서도 e악트로스를 사용하고 있다. 식품에서 건축 자재 및 원자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운송 업무를 수행한다는 것은 냉동/냉장이나 탑차 및 벌크에 이르기 까지 매우 광범위한 분야의 특장 요구를 충족한다는 것을 입증한다.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 전기트럭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 전기트럭

벤츠 트럭은 배기가스가 없는 미래형 운송 분야를 개척하고 있으며, 본격적인 양산은 2021년으로 계획하고 있다.

e악트로스 트럭은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트럭의 프레임을 기반으로 한다. 하지만 차량 구조는 전기 구동 시스템에 특화하여 설계해 전기 트럭 전용 구성의 비율을 높였다. 리어 액슬 휠 허브 근처에 장착된 2개의 전기 모터가 동력을 제공하며, 각각의 모터는 126kW(171마력)출력과 485Nm(49.5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그리고, 변속을 통해 최대 11,000Nm(1,121.7kg.m)의 토크를 각 바퀴에 전달하게 되는데, 이는 디젤 트럭의 주행 성능에 버금가는 것이다. 240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주행 거리는 약 200km 이고, 충전기 출력에 따라 최소 2시간 이내(150kW의 경우)로 충전할 수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