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대표, 2020년 정기인사 키워드 ‘젊음’과 ‘쇄신’
구광모 LG 대표, 2020년 정기인사 키워드 ‘젊음’과 ‘쇄신’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11.2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5년생 상무 등 3~40대 임원 다수 선임
신규 임원 106명 선임
여성임원 확대 기조 이어가...LG그룹 전체 여성임원 37명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28일 구광모 LG 대표가 2020년 정기 인사를 단행했다. 구광모 회장의 이번 인사의 키워드는 ‘젊음’과 ‘쇄신’이다. 이번 인사에서 구 회장은 최고 경영진을 일부 교체하고 85년생 여성 상무를 임명하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LG는 27일과 28일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통해 2020년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LG는 내년 정기 인사에 대해, ▲고객과 시장 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한 최고경영진의 변화 ▲사업리더에 젊은 인재 지속 발탁 등 미래 준비 가속화를 위한 쇄신 인사가 주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LG에 따르면, 성과와 역량에 기반한 인사를 통해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는 어려운 경영환경을 돌파해 나가는 한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 사업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준비를 위해 젊은 인재를 전진 배치했다고 강조했다.

LG는 작년 말, CEO 및 사업본부장급 최고경영진 11명 교체에 이어 이번 연말 임원인사에서 추가 교체를 단행했다. LG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성공 방정식에 대한 관성에서 벗어나서, 불확실성이 높고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서 변화를 꿰뚫어보며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발굴해 빠르게 제공할 수 있도록 전략 및 고객 접점 경험이 많은 전문가를 새로운 경영진으로 선임했다”고 전했다.

LG는 신규 임원을 106명 선임했다. 작년 134명에 이어 올해도 100명 넘게 신규 임원을 선임한 것이다. 이 중 45세 이하는 2년 연속 21명으이다. 최연소 임원은 LG생활건강 헤어&바디케어 마케팅부문장을 맡은 85년생 심미진 상무(34세)다. 또한 오휘마케팅부문장 임이란 상무는 81년생으로 38세, LG전자 시그니처키친 스위트 태스크리더 김수연 수석전문위원은 39세다.

LG 관계자는 “사업리더에 젊은 인재를 지속적으로 발탁해 기회를 부여함으로써 중장기적 관점에서 차세대 사업가를 육성하고, 새로운 시각에서 과감한 도전을 통해 빠른 혁신을 이루어 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광모 LG 대표(사진=LG)

이어 LG는 이번 임원인사에 대해, 성과주의를 기본으로, 상위 포지션으로의 성장 잠재력과 분야별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중심으로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장 승진자 1명, 부사장 및 전무 승진자 58명 등 전체 승진자는 165명으로 경제상황과 경영여건을 고려해 전체 승진 임원 규모는 작년 185명에 비해 줄었다.

또한 LG는 여성 임원을 지속적으로 늘려 작년 7명을 신규 선임한 데 이어, 올해는 전무 3명 승진, 신규 임원 선임 8명 등 여성 임원 확대 기조를 이어갔다. 전체 여성 임원은 올해 37명으로 증가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