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주주로부터 사외이사 후보 늘 추천받는다
신한금융, 주주로부터 사외이사 후보 늘 추천받는다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11.2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주추천 공모제' 연중 상시 운영

[디지털투데이 박기태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28일부터 '주주추천 공모제'를 연중 상시 운영키로 했다. 주주추천 공모제는 의결권이 있는 주식 1주 이상을 6개월 이상 소유한 주주가 사외이사 후보를 제안하는 제도이다. 주주 1명당 사외이사 후보 1명을 추천할 수 있다.

사외이사 후보가 되기 위해선 신한지주가 정한 선임 원칙에 부합하고, 금융·경영·경제·법률·회계·정보기술(IT)·글로벌·소비자보호 분야의 실무 경험과 전문지식을 보유해야 한다. 이와 동시에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등에 따른 사외이사 결격요건에 해당하지 않아야 추천이 가능하다.

앞서 신한지주는 지난해 12월 개최한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사추위)와 이사회에서 주주추천 공모제 시행에 관한 사항을 결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지난 1월과 7월 후보 추천을 접수했다. 이번 연중 상시 운영으로 보다 많은 주주들에게 사외이사 후보 추천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는 게 신한지주 측 설명이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앞으로 연중 상시 운영되는 주주추천 공모제를 통해 주주들로부터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 받아 상시적인 사외이사 후보군(Long list)에 포함한다"며 "다른 추천 경로를 통해 선별한 후보군과 동일한 심사 과정을 거쳐 향후 임기를 마치거나 중도 퇴임하는 사외이사의 후임과 신규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과정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