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불매운동' 직격탄 맞은 유니클로…직원 711명 줄였다
'日 불매운동' 직격탄 맞은 유니클로…직원 711명 줄였다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11.2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500대 기업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조사
고용인원 총 1만3000명 증가…삼성전자서비스 '1위'
정규직 전환 등 영향…분할 한국조선-이마트는 감소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국내 500대 기업에서 근무하는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가 올해들어 1만3000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악화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일자리 창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증가인원이 가장 높은 업종은 IT전기전자와 서비스로, 각각 8326명, 8259명 늘었다. 공기업도 6092명 증가해 3위에 올랐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서비스와 LG전자 등이 외주 인력을 직접고용하면서 고용 증가 상위 업체에 포함됐다.

2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을 조사한 결과, 9월 말 현재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는 총 167만3053명으로 집계됐다. 연초 166만52명에서 1만3001명(0.8%) 늘어난 것이다.

500대 기업 국민연금 가입자 수 (자료=CEO스코어)
500대 기업 국민연금 가입자 수.(자료=CEO스코어)

올해 국민연금을 새로 취득한 근로자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직접고용으로 인한 증가가 많았다.

삼성전자서비스와 LG전자가 대표적이다. 서비스센터 직원의 직접고용으로 인해 올해 국민연금을 새로 취득한 인원은 각각 8027명, 6299명에 달했다. 이에 따라 순 증가인원도 7694명, 3064명으로 1·2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서비스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국민연금 신규 취득자는 66명에 불과했다. LG전자는 3070명으로 올해의 절반 수준이었다.

삼성전자서비스와 LG전자 다음으로 순 증가인원이 많은 곳은 삼성전자로 2831명이었고, 스타벅스커피코리아(2505명)와 SK하이닉스(2282명), 현대트랜시스(2122명), 한국철도공사(1993명), 쿠팡(1976명), 에스엘(1731명), LG화학(1593명), LG이노텍(1385명), 아성다이소(1085명), 한국전력공사(1001명) 등이 1000명 이상 증가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투자를 늘리면서 신규 일자리도 창출했다.

반대로 한국조선해양과 이마트, CJ푸드빌 등은 근로자 수가 지난해에 비해 각각 1만3612명, 1763명, 1526명 감소했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이 물적 분할되며 1만3000여명이 제외됐다. 이마트와 CJ푸드빌 역시 각각 에스에스지닷컴 법인 신설과 투썸플레이스의 분사가 이유로 꼽힌다.

이들 3곳을 제외하면 일본 SPA(제조·유통 일괄) 브랜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가 711명을 줄여 감소인원이 가장 많았다. 에프알엘코리아 근로자는 3764명이 국민연금을 신규 취득한 반면, 4475명이 상실했다. 지난 7월1일부터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보인다. 에프알엘코리아에 이어 홈플러스(655명), 롯데쇼핑(604명), 대우전자(587명), KTcs(503명), 산와대부(492명), 우리은행(340명) 등 순으로 국민연금 상실자 수가 많았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전자는 서비스센터 직원의 직접고용으로 6299명을 신규 채용했다. (사진=LG디스플레이)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