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슈퍼컴퓨터 아키텍처용 GPU 가속 Arm 서버 구축
엔비디아, 슈퍼컴퓨터 아키텍처용 GPU 가속 Arm 서버 구축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11.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m, 암페어, 크레이, 후지쯔, HPE, 마벨과 함께 HPC용 GPU 가속 서버 구축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엔비디아가 기업들이 GPU(그래픽 카드) 가속 Arm 기반 서버를 빠르게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레퍼런스 설계 플랫폼을 발표했다.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 젠슨 황은 미국 덴버에서 현지시간 11월 17일부터 21일까지 열리는 슈퍼컴퓨팅 컨퍼런스(SC19)에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빌딩블록으로 구성된 새로운 레퍼런스 설계 플랫폼은 HPC(고성능 컴퓨팅) 업계에서 보다 다양한 CPU 아키텍처를 활용하고자 하는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개발됐다고 소개했다. 엔비디아는 슈퍼컴퓨팅 센터, 하이퍼스케일-클라우드 업체 및 기업들이 이 새로운 레퍼런스 설계 플랫폼을 통해 엔비디아의 가속 컴퓨팅 플랫폼과 최신 Arm 기반 서버 플랫폼의 이점을 모두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엔비디아에 따르면, 레퍼런스 설계 플랫폼 구축을 위해 엔비디아는 Arm을 비롯해 암페어, 후지쯔, 마벨 등 Arm 생태계 파트너사들 협력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엔비디아 GPU가 Arm 기반 프로세서와 원활하게 작동되도록 하고 있다. 이 외에도, 새로운 레퍼런스 설계 플랫폼은 일찍부터 Arm 기반 서버를 제공해온 업체로 휴렛팩커드엔터프라이즈(HPE)가 최근 인수한 크레이, 그리고 HPE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구축됐다. 또한, 다양한 HPC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엔비디아 쿠다-X 라이브러리를 사용해 Arm 기반 서버에서 실행되는 GPU 기반 관리 및 모니터링 툴을 구축했다.

젠슨 황 CEO는 “HPC의 르네상스가 도래했다. 머신러닝과 인공지능(AI)의 혁신은 과학 기술을 재정의하고 있으며, 이것은 새로운 아키텍처를 통해 다양한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 엔비디아 GPU와 Arm의 만남은 하이퍼스케일-클라우드에서 엑사스케일 슈퍼컴퓨팅을 넘어 그 이상의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Arm IP 제품 그룹 대표인 르네 하스는 “Arm은 생태계 파트너사들과 함께 전례 없는 성능과 효율성을 구현하는 엑사스케일급 Arm기반 SoC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엔비디아와 협력을 통해 쿠다 가속화를 Arm 아키텍처에 구현한 것은 가장 복잡한 연구과제를 해결하고, 임베디드, 자동차, 에지 컴퓨팅 분야의 발전을 주도하기 위해 이미 Arm 기술을 도입해 사용하고 있는 HPC 업계에 핵심 이정표를 제시한다”고 말했다.

엔비디아는 이번 레퍼런스 설계 플랫폼 출시는 올해 초 있었던 쿠다-X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Arm에 도입한다는 엔비디아의 발표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Arm 서버 레퍼런스 디자인 플랫폼(사진=엔비디아)
Arm 서버 레퍼런스 디자인 플랫폼(사진=엔비디아)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