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 자료삭제' 의혹 하나금융...어쩌나
'DLF 자료삭제' 의혹 하나금융...어쩌나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11.0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현장검사 후 종합검토 중…"제재 방안은 유동적"

[디지털투데이 박기태 기자] 하나금융그룹 함영주 부회장의 향후 거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DLF(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 펀드) 증거은닉'에 대한 책임론이 거세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금감원)은 KEB하나은행이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낸 DLF와 관련해 실시한 전수점검의 자료를 검사 직전인 지난 8월초 고의로 삭제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지난 1일 하나은행에 대한 현장검사를 마무리하고, 8일 현재 종합검토에 돌입한 상황이다.

DLF 증거은닉 의혹이 처음 제기된 건 지난달 21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국감)에서다. 당시 김동성 금감원 은행 담당 부원장보는 "지성규 하나은행장의 지시로 두차례에 걸쳐 전수점검을 한 결과를 담은 자료가 삭제됐다"며 "우리가 발견하기 전까지 끝까지 은닉했다"고 밝혔다. "해당 자료는 손해배상을 위한 중요한 내부자료를 포함하고 있다"고도 했다.

금감원은 금융보안원 협조를 받아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ic)을 통해 삭제된 자료는 대부분 복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 포렌식은 PC나 스마트폰 같은 디지털기기에 들어있는 데이터를 수집·추출한 뒤 이를 바탕으로 범죄의 단서와 증거를 찾아내는 과학수사 기법이다.

'DLF 증거은닉' 의혹에 대해 함영주 부회장은 한 발 빼고 있다. 정무위 국감에서도 "자세한 내용은 모른다"고 했다. 하지만 불완전판매가 이뤄진 시점이 함 부회장이 은행장으로 재직하던 중이었던 만큼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다.

하나금융과 금감원간 오랜 앙금도 함 부회장에겐 불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8년엔 회장 연임을 두고 갈등을 벌이다 결국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사퇴한 일이 있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DLF 증거은닉과 관련해) 검사 때 수집된 증거를 바탕으로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결과가 나오지는 않은 상태다"며 "확정하기까진 조금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아직은 제재 수위 등이 유동적이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