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G 종료 심사, 이용자 보호계획 및 가입자 수 고려해 판단"
"SKT 2G 종료 심사, 이용자 보호계획 및 가입자 수 고려해 판단"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11.0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이 지난 7일 2G 서비스 종료 승인 신청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청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SK텔레콤의 2G 종료승인 신청에 대해 이용자 보호계획 및 잔존 가입자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심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심사기한 및 2G 서비스 종료시점 등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2G 잔존 가입자 수를 보겠다고 공식화한 가운데, 남은 2G 가입자가 심사에 중요한 기준이 될 전망이다. 9월 말 기준, SK텔레콤의 2G 가입자는 57만5037명으로 총 가입자의 약 2% 수준이다. 과거 KT가 2G 서비스를 종료할 당시 가입자 수는 총 가입자의 1% 수준인 15만명 가량이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SK텔레콤의 2G 종료승인 신청에 대해 이용자 보호계획 및 잔존 가입자 수 등을 종합 고려해 심사할 예정”이라며 “심사기한 및 2G 서비스 종료시점 등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일부 언론은 지난 7일 있었던 SK텔레콤의 2G 종료승인 신청에 대해 “통상 정부의 심사는 40일 정도 걸리고 실제 회선 종료시점은 심사가 끝난 날로부터 3주 뒤로 정하므로 내년 1월초쯤에는 2G가 끊길 것이다” 또는 “지난 2011년 KT 2G 종료 시 적용했던 가입자를 1% 미만으로 줄여야 한다는 조건은 이번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며 보도했다. 어떤 언론은 “과기정통부는 여러 차례 승인에 대해 긍정 시그널을 보냈던 만큼 2G 종료 여부를 검토하는데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대한 정부측 공식 설명이 나온 것이다.
 
KT의 경우 지난 2011년 2G 서비스 종료를 추진할 때 예상보다 더 일정이 미뤄진 적이 있다. 2011년 6월이 원래 일정이었지만 9월로 한 차례 연기됐고, 다시 12월로 미뤄졌다. 다음해 1월에 결국 종료됐는데 총 3번 연기된 것이다. KT의 경우 이때는 정부와 사전 협의가 있었지만 2G 종료에 대한 여론이 나빠지면서 결국 연기됐다. 가입자 전환이 빠르지 않은데다가 이용자 보호 대책 마련이 원활하지 않았던 것도 이유였다. 또한 KT의 경우 단말기를 무상으로 제공하지 않기도 했다.
 
이 때 KT의 2G 가입자 수는 15만명으로 전체 가입자 수 대비 1% 수준이었다. SK텔레콤의 경우, 전체 가입자의 1%는 약 28만명 수준이다. 과기정통부가 공식적으로 2G 잔존 가입자 수를 판단 기준으로 삼겠다고 밝힌 만큼 KT의 전례를 따를 경우 SK텔레콤의 연내 2G 종료는 어려울 전망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고장 건수나 부품 수급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필요시 현장을 나가서 지도를 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며 “5G라는 새로운 서비스도 해야 하기 때문에 신속하게 심사하는 것을 원칙으로 두되 이용자보호 대책을 철저하게 심사해 승인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주파수 사용기간과 01X 식별번호가 전량 회수되는 2021년 6월 전에는 2G 서비스를 종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주파수 문제 때문에 2021년에는 2G 서비스를 결국 종료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우선, 감소 추이를 지켜본 뒤 시장 상황과 이용자 요구를 반영해 2G 종료 프로모션 등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과힉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사진=과기정통부)
과힉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사진=과기정통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