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교체 나선 BGF그룹…BGF리테일 신임 대표에 이건준 BGF 사장
세대교체 나선 BGF그룹…BGF리테일 신임 대표에 이건준 BGF 사장
  • 신민경 기자
  • 승인 2019.10.3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GF 신임 대표엔 홍정국 부사장 선임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BGF그룹이 BGF리테일과 BGF에 각각 새 대표를 내정하며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경영난이 지속되는 가운데 젊은 피 수혈을 타개책으로 삼겠단 의도다.

BGF그룹은 31일 이사회를 열어 편의점 CU의 운영사인 BGF리테일과 투자회사인 BGF의 신임 대표이사를 각각 선임했다고 밝혔다.

BGF리테일의 신임대표로는 이건준 현 BGF 사장이 내정됐다. 이 대표이사 내정자는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삼성그룹을 거쳐 지난 1993년 BGF그룹에 입사해 영업기획팀장, 전략기획실장, 경영지원부문장 등을 거쳤다. 줄곧 컨트롤타워인 기획부서와 경영전략본부를 총괄해온 만큼 그룹 내 대표적인 전략통으로 알려졌다.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이사 내정자(왼쪽)과 BGF 홍정국 대표이사 (이미지=BGF)

이 대표는 가맹점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내실 성장에 집중하고 성장성이 높은 해외 신흥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BGF의 신임대표엔 홍정국 현 BGF 부사장(전략부문장)이 선임됐다. 홍정국 신임 대표이사는 지난 2013년 BGF그룹에 입사해 전략기획본부장, 경영전략부문장 등을 역임했다. 몽골 등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통해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홍 대표는 이번 인사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그룹의 신성장동력을 발굴·육성하는 것에 집중한단 계획이다. 지난 2013년부터 7년간 CU의 성장을 이끌었던 박재구 대표이사는 경영일선에선 물러난다. 다만 내년 3월까진 BGF리테일 이사회 의장으로 있는다.

BGF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로 경영진의 세대교체와 함께 강력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함으로써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해 향후 지속 성장의 기반을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