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전기 상용차는 미래 아닌 현재" 현대차, 수소트럭 ‘넵튠’ 공개
"수소전기 상용차는 미래 아닌 현재" 현대차, 수소트럭 ‘넵튠’ 공개
  • 민병권 기자
  • 승인 2019.10.30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현대자동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 참가해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Neptune)’을 최초로 공개했다.

넵튠의 차명은 대기의 80%가 수소로 이뤄진 해왕성(Neptune)과 로마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넵투누스(Neptunus)에서 따와 수소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친환경적이고 깨끗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물 흐르듯 매끄럽고 둥근 형태의 전면부와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매끈한 일체형 구조를 바탕으로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독창적인 차체가 특징이다.

디자인은 미국 1세대 산업디자이너 헨리 드레이퍼스가 1930년대 디자인한 유선형 스타일의 뉴욕 중앙철도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았다.

현대차가 선보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
1930년대 뉴욕 중앙철도 머큐리 기관차(왼쪽)와 현대차 'HDC-6 넵튠’

현대차는 20세기 초 기계•기술의 발전과 대담한 디자인을 상징하는 기관차의 형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고,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대로의 전환과 수소 에너지 모빌리티 실현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전면부 좌우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얇은 헤드램프는 현대차의 수소전기 SUV 넥쏘와 함께 현대차의 가장 앞선 수소전기차 기술을 상징하며, 측면에는 얇은 푸른 광선을 적용해 유선형으로 이어지는 차체의 매끈한 실루엣을 강조했다.

차체 하부 전체를 감싸는 그릴 디자인은 독특한 패턴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공력성능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은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존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이테크 이미지를 구현하고 라이프스타일 모빌리티로서 새로운 실내 공간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현대차 수소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의 실내 콘셉트 이미지
현대차 수소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의 실내 콘셉트 이미지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에 둥근 온실 형태의 캡(트럭 앞쪽 엔진 위에 위치한 운전석 공간)이 더해지면서, 실내는 기존 내연기관 상용차에 비해 넓을 뿐만 아니라 튀어나온 부분 없이 평평한 바닥으로 구현됐다.

퍼스널 스튜디오(Personal Studio)로 명명된 실내 공간은 장거리 이동이 빈번한 운전자가 가장 효과적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맞춤형 환경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전면 유리 테두리를 둘러싼 프레임은 디지털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기능을 담당하며, 몸 동작과 눈동자를 인식하는 제스처 컨트롤, 아이 트래킹(Eye-Tracking), 음성 제어 기술 등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인간 공학적 설계(HMI)를 바탕으로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넵튠은 실내 공간에 자유롭게 방향을 돌릴 수 있는 시트, 전면 유리 전체에 적용되는 프로젝션 스크린 등을 통해 운전자에게 ‘삶의 공간’으로서 스마트 오피스나 편안한 거실의 기능을 제공한다.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현대차가 선보인 넵튠 앞에 선 하학수 현대차 상용디자인실장, 마이크 지글러 현대차 상용연구개발전략실장,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봉재 현대트랜스리드 법인장, 스튜어트 제임스 현대트랜스리드 최고판매책임자(CSO)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현대차가 선보인 넵튠 앞에 선 하학수 현대차 상용디자인실장, 마이크 지글러 현대차 상용연구개발전략실장,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봉재 현대트랜스리드 법인장, 스튜어트 제임스 현대트랜스리드 최고판매책임자(CSO)

현대차는 넵튠 공개와 함께 그 동안 다져온 수소전기차 리더십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개하고 있는 상용 수소전기차 비즈니스 현황을 공유하고, 현대차의 미래 수소전기 상용차 비전을 미국 시장에 제시했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은 “수소전기 상용차는 실체 없는 미래가 아니라 이미 도로 위를 달리는 실재이자 현재”라며, “미래 글로벌 상용차 시장에서 우수한 품질과 안정성을 갖춘 현대차의 수소전기 상용차가 중요한 역할을 해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대 상용차의 미국 시장 진출 기회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단계로서 향후 다양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상용차를 위한 수소 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는데도 동참하고자 한다”며 미국 시장 진출 의지를 내비쳤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