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녹색 쉼터 ‘우체국 도시숲’ 생긴다
시민들 녹색 쉼터 ‘우체국 도시숲’ 생긴다
  • 김소연 인턴기자
  • 승인 2019.10.2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오개역에 꽃밭·휴게시설 갖춘 우체국 도시숲 1호 준공
명동 회현·신림동·신길6동 등 3곳에 11월까지 추가 조성

[디지털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도시지역 주민들이 자연과 함께 편히 쉴 수 있는 ‘우체국 도시숲’을 조성한다.

‘우체국 도시숲’은 우정사업본부 사회공헌사업으로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미세먼지, 열섬현상, 녹지 부족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한다.

29일 서울 애오개역 쉼터에 1호를 준공한 데 이어 명동 회현역, 관악 신림동, 영등포 신림6동 등 3곳에 11월까지 추가로 준공하며, 이날 준공한 애오개역 우체국 도시숲은 수목, 꽃밭, 휴게시설 등을 새롭게 정비해 시민들이 오가며 편히 쉴 수 있도록 조성됐다.

서울 애오개역에서 ‘우체국 도시숲’ 1호 준공식이 열려 시민들이 도시숲을 거닐며 여가를 보내고 있다. (사진=우정사업본부)
서울 애오개역에서 ‘우체국 도시숲’ 1호 준공식이 열려 시민들이 도시숲을 거닐며 여가를 보내고 있다. (사진=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어 지역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도시숲, 사단법인 ‘생명의 숲’·지자체와 지속해서 협력해 체계적인 도시숲 조성에 나서고 있다. 특히 마포구청, 서울시 교육청과 협력해 우체국 도시숲에 미니 도서관을 설치해 시민들이 책과 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도시숲 조성은 새로운 여가활동과 자연생태 교육 공간 제공은 물론 다양한 수목과 꽃을 심어 도시환경을 개선할 것”이라며 “우정사업이 도시숲 조성을 계기로 시민들의 생활과 좀 더 친근하고 가까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도시숲 조성사업 이외에도 ▲아동복지센터와 해외 빈민시설을 대상으로 재생지 가구 기증, ▲환경성 질환자를 대상으로 숲캠프 운영 및 치료비 지원,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 발전 시설 및 공기청정기 지원 등의 친환경 공익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