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메르세데스-벤츠 'EQ 퓨처'에서 미래 5G 커넥티드카 공개
KT, 메르세데스-벤츠 'EQ 퓨처'에서 미래 5G 커넥티드카 공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10.2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네트워크 기반 자율주행·IVI 플랫폼 등 자동차 산업의 미래 방향 제시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가 강남구 가로수길에 오픈하는 메르세데스-벤츠 ‘EQ 퓨처’ 전시관에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미래 커넥티드카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EQ 퓨처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자사의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지상 2층 규모 전시관이다. 23일부터 내년 1월 중순까지 약 3개월간 운영되며, 일반에 무료로 공개된다. KT는 벤츠의 커넥티드카 한국 사업 파트너 자격으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미래 커넥티드카 전시 부스 ‘KT 5G 네트워크 존’을 운영하게 된다.
 
KT 5G 네트워크 존에는 차량 내에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IVI(In-Vehicle Infotainment) 플랫폼과 자율주행의 필수 요소인 ‘5G V2X(Vehicle to Everything)’ 기술이 전시된다.
 
IVI 플랫폼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초고화(음)질, 초고용량의 음악, TV, 영화, 게임과 같은 미디어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별도의 케이블이나 블루투스 연결이 필요한 기존 방식과 다르게 벤츠 차량에 기본적으로 적용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KT는 강남구 가로수길에 오픈하는 메르세데스-벤츠 ‘EQ Future’ 전시관에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미래 커넥티드카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사진=KT)
KT는 강남구 가로수길에 오픈하는 메르세데스-벤츠 ‘EQ Future’ 전시관에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미래 커넥티드카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사진=KT)

5G V2X 기술은 자율주행 차량이 5G 네트워크를 통해 신호등과 같은 도로 인프라 정보와 차량, 보행자 위치, 교통 상황과 같은 각종 교통 정보를 공유해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KT는 EQ 퓨처에서 선보인 미래 5G 시대의 모빌리티 비전을 바탕으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적극적인 기술 협력을 추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은 “EQ 퓨처 전시가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KT 5G 기술의 전략적인 컬래버레이션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EQ 퓨처 오픈 기념 행사에는 중소벤처기업부 김학도 차관, 서울시 조인동 경제정책실장, 자동차안전연구원 류도정 원장, 독일 대사를 비롯해 메르세데스-벤츠 승용부문 해외 지역 총괄 마티아스 루어스 사장,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이동면 사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KT는 5G 네트워크의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활용한 ‘KT 스카이십’의 원격 영상전송 세레모니를 통해 EQ 퓨처의 개막을 축하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