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펀드, 120억원 규모 시리즈B 추가 투자 유치
어니스트펀드, 120억원 규모 시리즈B 추가 투자 유치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10.14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어니스트펀드는 시리즈B 투자에서 P2P금융 업계 최대 규모인 242억원을 유치했다. 누적 투자금은 334억원에 달한다.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는 지난해 12월 122억원 규모의 첫 번째 시리즈B 투자에 이어, 120억원을 추가 확보하면서 총 242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최종 마무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DS자산운용이 가장 큰 규모의 리딩 투자사로 참여했다. 이와 함께 HB인베스트먼트, 신한은행, 뮤렉스파트너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 기존 투자 참여사들이 기대를 웃도는 어니스트펀드의 성장성과 비전에 주목, 추가 투자를 결정하면서 시리즈B 최종 라운드가 마무리됐다.

투자를 리딩한 DS자산운용은 한국을 대표하는 VC 중 하나로, 2008년 창립 이래 200곳 이상의 전도유망한 벤처기업에 투자하면서 비상장 투자의 명가로 불려왔다. 직방, 마켓컬리, 와디즈 등 한국의 대표적인 예비 유니콘 기업들을 초기에 발굴하고 탄생시킨 투자사로도 잘 알려져 있어, 이번 시리즈B 투자 라운드를 주도한 배경과 이유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로써 어니스트펀드는 시드 32억원, 시리즈A 60억원, 시리즈B 242억원까지 총 334억원의 누적 투자금을 기록했다. 

DS자산운용 투자 담당자는 “어니스트펀드는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핀테크 기업 중 하나로, 기술력과 전문성, 인재, 향후 산업 비전까지 모두 갖추고 있어 성장 가능성을 매우 높게 평가한다“며 “한국 P2P산업의 발전은 물론 디지털금융 패러다임을 이끌어 갈 차세대 선도기업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어니스트펀드가 P2P금융의 선두주자를 넘어 모바일 간편투자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개인부터 기업금융까지 아우르는 종합디지털금융사로 자리잡는 데 있어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P2P 법제화와 모바일 간편투자 대중화 흐름에 맞춰 시스템 고도화는 물론, 상품 개발, 인재 영입 등 산업을 키우면서, 동시에 투자 안정성 확보와 내실을 다지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어니스트펀드가 242억원 규모의 시리즈B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미지=어니스트펀드)
어니스트펀드가 242억원 규모의 시리즈B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미지=어니스트펀드)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