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기업회원 국내 숙소 예약, 8개월 새 4.5배 증가
여기어때 기업회원 국내 숙소 예약, 8개월 새 4.5배 증가
  • 이서윤 기자
  • 승인 2019.10.11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0여 가입사 소속 20만 임직원, '휴양(복지)' 목적 호텔로 많이 떠나

[디지털투데이 이서윤 기자]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 여기어때(대표 최문석)가 ‘여기어때 비즈니스’에 가입한 기업들의 국내 숙소 이용 현황을 공개했다. 가입사 임직원은 휴양(복지)을 목적으로 '호텔'을 가장 많이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에 따르면 ‘여기어때 비즈니스’ 예약 중 ‘복지’와 ‘출장’ 수요를 분석한 결과, ‘복지(80%)' 목적으로 예약한 경우가 '출장(20%)'으로 예약한 비율보다 높았다.

주 52시간 근무제 및 워라밸 등 짧은 기간 휴가를 신청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가 자리 잡으면서 휴양을 목적으로 떠나는 숙박 예약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기어때 비즈니스 예약률이 가파르게 성장 중인데, 최근 8개월 새 예약률이 4.5배(345%) 증가했다. 그중 출장 목적의 숙소 예약은 12배(1,100%) 늘었다. 그동안 기업들의 출장 숙박 수요는 꾸준했으나, 숙소 지원이 한정적이고 작은 규모의 기업은 출장 숙소 혜택 설계가 쉽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어때가 기업회원인 ‘비즈니스’ 가입사의 국내 숙소 이용 현황을 공개했다.(표=여기어때)
여기어때가 기업회원인 ‘비즈니스’ 가입사의 국내 숙소 이용 현황을 공개했다.(표=여기어때)

또한 가입사 임직원이 예약을 많이 한 숙소는 '호텔(46%)'이었다. 그리고 모텔(35%)과 펜션(18%), 게스트하우스(1%)가 뒤를 이었다.

여기어때는 “여기어때 비즈니스 도입 기업들의 만족도가 높다”며, “출장 수요가 많거나, 직원 복지에 관심이 높은 기업들 중심으로 가입 문의가 잇따르는 중”이라고 밝혔다.

여기어때 비즈니스 가입사는 '3無정책(가입비 무료, 관리비 무료, 추가비용 없음)'과 비용절감, 투명한 회계관리, 기업 전용 혜택 쿠폰 등을 장점으로 손꼽는다.

여기어때 비즈니스는 가입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국내 숙소 및 액티비티 시설 예약을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기업들은 여기어때를 통해 임직원이 복지나 출장 목적으로 사용할 숙소나 액티비티 시설을 제공한다. 5만여 전국 숙소와 6,000여 개의 액티비티 상품을 원하는 날짜에, 기업 회원가로 만날 수 있다. 서비스 출시 1년 여 만에 180개가 넘는 기업이 가입했다. 이를 통해 혜택을 누리는 고객은 20만 명에 이른다.

여기어때 앱을 사용해 숙소를 검색하고, 예약, 결제 절차가 손쉽다. VIP멤버십 ‘엘리트’와 같은 10% 평생 할인 혜택과 기업 회원 전용 3% 추가 할인을 얻는 점도 강점이다.

이번 자료는 ‘여기어때 비즈니스’ 가입사 약 180곳(소속 임직원 20만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숙박시설 예약을 조사한 결과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