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한국수력원자력, 전기차 폐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 보급
현대차-한국수력원자력, 전기차 폐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 보급
  • 민병권 기자
  • 승인 2019.09.29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국내 최대규모 ESS 시범사업 전개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현대차그룹이 한국수력원자력과 함께 국내 최대 규모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보급 사업을 전개한다.

또한 에너지저장장치 분야 전문 제조업체인 파워로직스와 공동으로 파일럿 생산 라인을 구축,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현대차그룹과 한국수력원자력은 27일(금)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공동수행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국내 최대 발전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과의 협업을 통해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보급 및 판매처 확대를 위한 기반을 다지고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굳힌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이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오는 2021년 말까지 총 10MWh 규모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시범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국내 최대 규모로 추진되는 양사의 공동 시범사업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의 핵심 기술 내재화는 물론 실질적인 사업성을 검증하기 위한 차원이다.

먼저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와 한국수력원자력이 공동으로 투자해 울산공장 내 구축한 태양광 발전시스템에 올해 11월까지 2MWh 규모 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하고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한국수력원자력이 구축 예정인 태양광시스템과 연계, 2021년 말까지 8MWh 급 에너지저장장치를 추가로 설치 운영하는 시범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030년 한국수력원자력의 수상 태양광, 도서 지역 풍력 사업 등 대규모 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3GWh 급 세계 최대 규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보급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 아이오닉 전기차
현대 아이오닉 전기차

이와 동시에 현대차그룹은 지난 25일(수) 대규모 보급 사업에 필요한 에너지저장장치의 안정적인 생산 시스템 확보를 위해 에너지저장장치용 모듈 및 팩 제조 전문 업체인 파워로직스와 공동으로 충청북도 청주에 파일럿 생산 라인을 구축, 가동을 시작했다.

파일럿 생산 라인은 연간 200대 분량의 전기차 폐배터리를 1000대의 배터리트레이로 재가공할 수 있는 규모로, 현대차그룹은 추진 중인 대규모 보급 사업에 이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와 연계한 에너지 발전은 기존 발전 방식보다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이다”라며, “현대차는 전기차 생산부터 폐배터리 처리까지 친환경 자원의 선순환고리를 만들고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