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내세운 마켓컬리....올페이퍼 챌린지로 포장재 전면 종이로 교체
'친환경' 내세운 마켓컬리....올페이퍼 챌린지로 포장재 전면 종이로 교체
  • 이서윤 기자
  • 승인 2019.09.24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주문부터 샛별배송 포장재 종이로 전면 교체
종이 박스 재활용한 기금은 '트리플래닛" 통해 초등학교 숲 조성

[디지털투데이 이서윤 기자] 마켓컬리가 사람과 환경 모두를 위해 100% 재활용 가능한 종이로 모든 포장재를 전환하는 친환경 프로젝트에 도전한다.

마켓컬리(대표 김슬아)는 24일 서울 강남구 소재 마켓컬리 사옥에서 개최한 '사람에게도 환경에도 더 이롭게! 올페이퍼 챌린지'라는 주제로 새로운 배송 포장재 정책과 앞으로의 추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슬아 대표는 "나와 내 가족이 먹고 쓸 상품을  모든 고객들에게 생산자와 함께 전달하고자 마켓컬리가 탄생됐다며 지금까지 마켓컬리는 기업과 사람을 비즈니스의 핵심 축으로 두고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새로운 유통의 패러다임을 정착시키기 위해 온 힘을 쏟아 왔다"며, "앞으로는 지구와 환경을 위한 배송 포장재의 점진적이고 완전한 전환을 통해 기업과 사람, 환경으로 이어지는 기업 선순환 구조를 통해 지속가능한 유통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모든 포장재를 종이로 전환해 나가는 한편, 회수한 종이 포장재를 재활용해 그 수익금으로 사회공헌 활동도 추진할 것 "이라고 전했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올페이퍼 챌린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이서윤 기자)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올페이퍼 챌린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이서윤 기자)

마켓컬리는 우선 오는 25일 주문 분부터 샛별배송의 냉동 제품 포장에 사용하는 스티로폼 박스를 친환경 종이 박스로 변경한다. 비닐 완충 포장재는 종이 완충 포장재로, 비닐 파우치와 지퍼백은 종이 파우치로, 박스테이프는 종이테이프로 바꿔 플라스틱과 스티로폼, 비닐 사용을 최소화한다.

아이스팩도 파손 테스트를 거쳐 안전성을 높인 100%워터팩으로 변경 도입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마켓컬리는 기존 사용량 기준, 연간 750톤의 비닐과 2,130톤의 스티로폼 감축 효과를 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하루 물동량 기준 샛별배송의 비중은 약 80%에 달해 단계별 도입에도 가시적인 감축 효과는 적지 않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켓컬리가 새로운 포장재 정책의 핵심 소재로 종이를 선택한 것은 많은 논의와 실험의 결과에서 비롯됐다. 식품 안전성, 위생 측면은 물론 실질적인 지속가능성과 친환경성 면에서 일회용이라도 재활용이 용이한 소재가 낫다는 점이 도입 배경이라는 마켓컬리의 설명이다.

마켓컬리가 사용하는 종이 포장재는 내부 패키징팀에서 2016년부터 연구하고 실험을 거쳐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는 친환경 보냉 박스다. 100% 재활용 가능한 종이로 제작되며, 2중 골판지를 사용한 공기층 구조를 활용해 보냉력을 높였다. 재활용에 적합한 특수코팅으로 습기에 강해 장시간 견고한 형태를 유지한다.

새롭게 도입되는 냉동 보냉 박스도 모든 조건에서 12시간 이상 영하 18도를 유지해 상품의 품질을 온전히 보전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자체적으로 103회의 테스트와 1,550여회에 달하는 모니터링을 거쳐 탄생됐다.

특히, 마켓컬리의 배송 포장재 관리 기준인 냉해와 해동률 0.015% 이하, 상품 파손율 0.4%, 워터팩 파손율 0.03% 이하 기준 조건을 충족해 도입을 확정했다.

이번 프로젝트에 사용되는 종이박스(사진=이서윤 기자)
이번 프로젝트에 사용되는 종이박스(사진=이서윤 기자)

마켓컬리는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샛별배송 지역부터 냉동 보냉 박스에 종이 포장재를 먼저 도입하고, 배송 시간이 상대적으로 많이 소요되는 택배 배송 지역은 준비를 거쳐 포장재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오는 2021년까지 사용하는 모든 포장재를 종이 소재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올페이퍼 챌린지는 사람과 환경에도 모두 이로울 수 있는 종이 박스 재활용을 고객과 함께 하겠다는 취지를 담았다. 고객은 배송받은 종이 박스를 문 앞에 내어놓고, 컬리는 다음 배송 시 회수하여 폐지 재활용 업체에 판매한다. 수익금은 트리플래닛에 전달해 초등학교에 교실 숲을 조성하는 활동으로 연계된다.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는 "마켓컬리와 함께 지구와 사람에 이로운 올페이퍼 챌린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돼 기쁘다"며, "트리플래닛은 프로젝트의 진정성을 담아 초등학교에 미세먼지 저감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나무를 전달, 숲을 조성하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마켓컬리 고객이 종이 박스 회수에 동참하면 할수록 우리 아이들을 미세먼지로부터 보호하고, 지구 온난화로부터 농민을 지켜 낼 수 있는 힘이 되리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켓컬리는 2015년 국내에 풀콜드체인 샛별배송을 도입하고, 현재 회원 수 300만 명, 일 평균 주문량 3만~4만 건, 취급품목 1만여 품목으로 공급자와 고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물류와 유통 혁신에 집중해 오고 있다.

올페이퍼 챌린지를 재활용해 그 수익금 교실 숲 조성에 사용될 예정이다.(사진=이서윤 기자)
올페이퍼 챌린지를 재활용해 그 수익금 교실 숲 조성에 사용될 예정이다.(사진=이서윤 기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