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자율주행車용 ICT 융합 브레이크 개발
현대모비스, 자율주행車용 ICT 융합 브레이크 개발
  • 민병권 기자
  • 승인 2019.09.21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벨4 이상 완전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안전 제동장치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현대모비스는 전기장치 고장이나 외부 충격 등으로 브레이크가 정상 작동하지 않을 경우 비상제동장치가 스스로 작동하는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리던던시(Redundancy)는 ‘이중화 또는 여분’을 뜻한다. 자율주행이 높은 단계로 진화할수록 운전자 개입이 줄어들어 비상상황을 대비한 정밀한 안전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다. 이에, 제동시스템을 포함한 자동차부품 주요 분야에서 리던던시 기술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도 지난해 리던던시 조향시스템을 선보였다.

이번에 개발한 리던던시 제동시스템은 레벨4 이상 완전자율주행 단계를 대비한 안전기술이다. 자율주행은 총 여섯 단계(0~5)로 구분하는데, 최종 단계인 4~5단계에서는 자율주행차가 돌발상황을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 현대모비스의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을 적용하면 돌발 상황에서 보조제동장치가 자동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비상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은 2개의 전자식 제동장치와 이를 제어하는 두뇌 격인 ECU, 소프트웨어 제어플랫폼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평상시에는 두 제어장치가 서로 연결되어 정보를 주고 받지만, 주 제동장치가 정상 작동하지 않으면 제어기가 이를 감지해 보조장치에 구동명령을 내리게 된다. 이때 제어기의 정확한 판단을 돕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한 것이 이 기술의 핵심이다. 자율주행 중에는 외부 환경을 인지하는 수 많은 변수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 샤시/의장연구소장 김세일 전무는 “자율주행 기술이 급격하게 발달함에 따라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제동·조향 등 첨단 안전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핵심부품 등 전통적인 자동차 분야에서 현대모비스가 보유한 풍부한 노하우를 첨단 ICT 기술과 융합해 미래차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