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집배원 위한 노사 합의 성실히 이행 중
우정사업본부, 집배원 위한 노사 합의 성실히 이행 중
  • 김소연 인턴기자
  • 승인 2019.09.1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 집배원 주 5일 근무 위한「사회적 합의 기구」 2차 회의 개최
소포위탁배달원 모집 절차 진행 등 집배 인력 988명 연내 현장 배치 완료
우정노조와 공동 구성한 ‘합의사항 이행점검 TF’ 운영

[디지털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농어촌 집배원의 주5일 근무를 위한 「사회적 합의 기구」가 9월 19일 2차 회의를 개최하는 등 노사 합의사항을 순조롭게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노사합의로 증원한 집배 인력 988명도 7월에 지방우정청별로 정원을 배정하였고 연말까지 우체국 현장 배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집배 인력 증원은 일정에 맞춰 진행되고 있다. 소포위탁배달원 750명 증원은 노사 합의 후 업무량이 많고 토요배달이 많은 우체국을 고려하여 집배 인력 배정 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현재 모집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계약에 드는 기간이 2~4개월 필요함에 따라 9월 중 120명을 시작으로 지역별 여건을 고려해 연내까지 단계적으로 현장에 배치된다. 토요근무 인원과 1인당 소포배달물량, 초과근무 시간이 모두 감소하고, 신도시 등 집배 인력 부족 문제가 해소돼 집배원의 노동조건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직종 전환 등을 통한 경인 지역 신도시 등의 집배 인력 확충도 절차를 마무리하면 배치가 완료된다. 직종 전환 100명은 각 지방우정청에 배정을 마쳐 채용 절차를 진행 중으로, 빠르면 10월부터 현장에 배치된다. 집배원 업무의 일부 위탁을 통해 확보한 정원 138명도 연말까지 현장에 배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원의 업무경감과 처우 개선을 위한 노력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등기통상 및 소포 지정일 배달 시범 서비스를 폐지했으며, 우편물 배달 시 안전을 위해 이륜차가 아닌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10월에 시범적으로 운행한다. 예금특별회계 이익금의 일반회계 전출도 2020년 정부 예산안에 편성되지 않음에 따라 중단할 예정이다.

특히 건강관리를 위해 근로복지공단 등 전문기관과의 업무협약으로 종합검진 및 재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했고, 스트레스 상담 프로그램도 마련해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는 등 건강하고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집배원들이 업무 부담을 크게 느끼는 10kg 초과 고중량 소포 배달도 영업목표와 실적평가를 폐지하는 등 소포 사업 내실화와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또한 농어촌 지역 집배원의 주5일 근무 체계 구축을 위해 노사 양측, 전문가 및 소비자단체 등으로 구성된 「사회적 합의 기구」도 지난달 발족 후 9월 19일 광화문우체국에서 2차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농어촌 지역의 집배 인력 증원 안, 소포위탁 수수료 인상 안, 토요일 배달 중단 안 등 다양한 대안들이 심도 있게 논의된다.

우정사업본부는 노사 합의사항의 성실한 이행을 위해 우정노조와 공동 구성한 ‘합의사항 이행점검 TF’를 운영해 이행상황을 노조와 공유하고, 연말까지 합의사항 이행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또, 노사가 비상경영을 함께 추진하며 재정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