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A2019] 현대차 i30 N 프로젝트 C, "얼마나 가볍게요?"
[IAA2019] 현대차 i30 N 프로젝트 C, "얼마나 가볍게요?"
  • 민병권 기자
  • 승인 2019.09.19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연구소 ‘C구역’ 어디길래...50kg 가볍고 6mm 낮은 익스트림 버전

[독일 프랑크푸르트=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현대자동차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i30 N 프로젝트 C, 투싼 N 라인, i30 패스트백 N 등 N 모델을 대거 전시했다.

i30 N 프로젝트 C는 275마력 고성능 해치백 모델인 i30 N을 기반으로 안팎을 업그레이드한 유럽 지역 한정판 모델.

현대차 남양연구소 내 ‘C’구역에서 주행테스트를 했고 후드와 스플리터, 디퓨저에 현대차 양산 모델 최초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 부품을 적용했으며 무게중심(‘C’entre of gravity)이 i30 N 대비 8.8 mm 낮아졌다는 점에서 ‘프로젝트 C’라는 차명을 얻었다.

외관과 실내를 탄소섬유와 알칸타라 마감재로 업그레이드 했을 뿐 아니라 경량 단조 휠과 후륜 알루미늄 너클을 적용해 기존 모델 대비 50kg 가볍고 짧은 스프링을 적용해 최저 지상고는 6mm 낮다. OZ 레이싱 19인치 단조 휠 적용으로 -22kg, CFRP 후드(보닛)로 -7.2kg, 사벨트 CFRP 수동조절 버킷 시트로 개당 -7.5kg 감량했다. 공기역학성능과 ‘자세’를 위해 덧붙인 프론트 스플리터(+240g)처럼 무게가 늘어난 부분도 있다.

현대차 상품본부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 부사장은 “전체적인 핸들링을 보다 즉각적으로 만들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무게를 줄이고 더욱 뛰어난 성능을 위해 디자인을 최적화했다”고 밝혔다.

피스톤헤드처럼 생긴 수동변속기 알루미늄 손잡이, 브레이크 캘리퍼와 시트 벨트 등 곳곳에 적용된 딥 오렌지 색상 등 프로젝트 C만의 디테일도 있다. 조수석 쪽에는 600대 한정판의 일련번호 배지가 붙는다.

현대차는 올해 안에 i30 N 프로젝트 C를 유럽 일부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